수면내시경 중 ‘헐크’된 경험 있다면 OO조절해야

2022.01.24 11:00:40

'World Journal Clinical Cases'에 게재

- 내시경 역설 반응 10명 중 3명에서 재발
- 진정제(미다졸람) 용량과 역설 반응의 상관관계 밝혀내



  대부분의 사람이 내시경 검사 중 불편감과 통증을 호소한다. 그래서 최근에는 추가 비용이 들더라도 진정내시경 검사를 선호하는 추세다. 대한마취통증의학과에 따르면 국내 진정내시경 비율은 약 50~75% 가량 된다.

  진정내시경은 미다졸람이나 프로포폴 등의 진정제를 투여해서 수검자가 잠든 사이 검사하여 불편감을 덜어주는데, 여기에도 부작용은 있다. 대표적인 것이 역설 반응이다. 역설 반응은 잠자는 숲속의 공주가 되어야할 수검자가 헐크가 되어 난동을 부리거나 감정적으로 흥분, 불안정한 상태를 말한다. 100명 당 3~4명 정도에서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다. 

  그동안 진정내시경의 역설 반응에 대한 임상적 보고는 드물지 않게 보고됐지만 이를 확인한 연구는 없었다. 최근 국내 연구진이 역설 반응의 재발 위험 인자를 확인하고 이를 예방할 수 있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대학교병원 강남센터 소화기내과 진은효 교수, 송지현 교수 공동연구팀(사진1)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강남센터에서 진정제(미다졸람)을 사용하여 진정 위내시경 검사를 시행한 58,553명(12만 2152건)을 분석했다. 그 결과 발생 빈도 1.51% 로 888명에서 역설 반응이 나타났다. 특히 과거 역설 반응이 있었던 수검자 361명에서는 111명이 재발하며 30.7% 라는 높은 재발 빈도가 확인됐다.




  연구팀은 나이, 성별, 약물사용 여부 등 다른 위험인자를 보정한 후 진정제(미다졸람)의 용량과 내시경 역설 반응을 분석하였다. 이전에 역설 반응 과거력이 있는 경우, 이전 검사에 비하여 진정제(미다졸람) 용량을 2mg 이상 줄이면 역설 반응이 현저하게 줄었다.

  이번 연구는 미다졸람 용량이 역설 반응의 재발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한 최초의 대규모 연구다. 아직 역설 반응의 정확한 발생 기전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본 연구를 통해 역설 반응의 재발율이 매우 높은 것이 확인되었고, 이는 역설 반응이 개인의 특성과 관련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시사한다. 




  진은효 교수는 “내시경 검사에서 역설 반응이 발생하면 위험할 뿐 아니라 자세한 검사가 어렵다. 또한 본인의 행동을 기억할 수 없는 수검자에게는 큰 두려움으로 남곤 한다. 이전 검사에서 역설 반응이 있었다면 의료진에게 본인의 이력을 밝히고 진정 여부에 관하여 의료진과 미리 상의할 필요가 있다. 진정 내시경을 시행하게 되는 경우라면 의료진은 최소한의 진정제를 사용하여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World Journal Clinical Cases(WJCC)에 게재됐다.
편집부 기자 news@mdon.co.kr
Copyright @이엠디(메디컴) All rights reserved.

PC버전으로 보기

(주)메디컴 ​서울특별시 금천구 디지털로9길 46 이앤씨드림타워7차 702호 등록번호 : 서울 아03115 ㅣ등록연월일 : 2014.4.21ㅣ발행인 : 박경미 | 편집인 : 설명희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경희 전화번호 : 02-6958-5434 ㅣ 팩스번호 : 02-6385-2347ㅣ 이메일 : news@mdon.co.kr Copyright @이엠디(주식회사 메디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