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2.9℃
  • 맑음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5.1℃
  • 구름많음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6.4℃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많음보은 21.0℃
  • 구름많음금산 21.4℃
  • 흐림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2.6℃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대한병원협회장 성명서

URL복사

의료분쟁 조정절차 자동개시 제도는 재검토 되어야 한다


  병원계는 안정적인 진료환경 저해와 환자와의 무분별한 갈등과 오해를 증폭시키게 될 의료분쟁 조정절차 자동개시 제도 도입에 깊은 절망감과 우려를 표하며 다음과 같이 입장을 밝힌다.


  지난 5월 19일 신청인의 조정신청이 있는 경우 피신청인의 절차참여 동의와 관계없이 조정절차를 시작하도록 하는 「의료분쟁조정법이」 국회 본회를 통과했다.

  의료분쟁 조정절차 자동개시 제도는 피신청인의 절차 참여 의사가 없는 경우에도 신청인의 신청만으로 절차를 시작하도록 함으로써 조정절차의 본질을 심하게 훼손시키는 결과를 야기하게 되었다.

  의료인을 비롯한 모든 병원인들은 환자의 쾌유를 위하여 밤낮없이 진료에 매진하고 있다. 그러나 때로는 의료인의 과실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예기치 못한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바, 이러한 사실은 간과된 채 의료인과 병원이 그릇된 제도의 희생자로 전락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잘못된 제도는 진료현장에서 묵묵히 환자에게 헌신하는 의료인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는 것이며, 조정결정 시점까지 자료조사에 응해야 하는 등 심리적․행정적 부담이 크게 증가하여 결국 안정적 진료환경 조성이라는 애초의 법 목적은 크게 퇴색될 위험에 놓여 있다.

  이에 병원계는 의료분쟁 조정제도의 본질과 동떨어진 의료분쟁 조정절차 자동개시 제도에 반대함을 분명히 밝힌다.

  그간 병원계는 본 사안에 대하여 반대의견을 개진하여 왔음에도 불구하고 의료계와의 충분한 논의절차 없이 일방적으로 제도가 마련된 바, 실질적으로는 과실이 없는 의료인을 불리한 지위에 두고 조정절차가 시작되는 불균형적 양상마저 발생할 위험성이 있어 심히 우려를 금치 않을 수 없다.

  잘못된 제도로 인해 발생한 폐해에 대하여 반드시 정책추진 관계자들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며, 바람직하고 합리적인 조정제도로의 변모를 위하여 조정절차 자동개시 제도는 재검토되어야 함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대한병원협회장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