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4℃
  • 구름조금강릉 7.7℃
  • 구름조금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6.9℃
  • 맑음대구 8.0℃
  • 맑음울산 7.9℃
  • 구름많음광주 8.3℃
  • 맑음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8.0℃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6.5℃
  • 흐림보은 6.5℃
  • 흐림금산 6.7℃
  • 맑음강진군 8.9℃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단신

어둠을 잊은 현대인, 유방암 발병 위험 더 높다!

인체가 요구하는 어둠 부족할수록 멜라토닌 분비↓, 유방암 주원인인 에스트로겐↑

URL복사

야근•스마트폰•만연한 밤문화, 24시간 빛에 노출된 대한민국
TV, 컴퓨터, 스탠드 등 일상에서의 인공조명도 ‘빛’으로 인식되어 생체리듬 교란

 # 8년째 스튜어디스로 근무 중인 한아름 (여/35세) 씨는 오랜 기간 밤낮 구분 없는 생활로 수면 부족과 만성피로를 호소하고 있다. 비행 중 잠깐 눈을 붙이기는 하지만 환한 조명 아래 하루 종일 있다 보니 더 피곤한 것 같은 느낌이 들기 일쑤다. 최근 급격히 떨어진 체력 때문에 병원에 들러 검진을 받은 한씨는 유방 내에 종양이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며 심층적인 검사가 필요하다는 결과에 충격을 받았다.

한 씨의 사례와 같이 대부분 현대인은 24시간 밝은 환경에 노출되어 있다. 문명의 발달로 전구가 만들어지며 밤도 낮처럼 일할 수 있게 되었고 TV, 컴퓨터, 스마트폰의 보급으로 일상생활 가운데 인공조명이 더욱 깊숙이 들어왔다. 

과도한 인공조명은 ‘빛 공해’로 불리며 인체가 필요로 하는 일정량의 어둠을 헤치고 있다. 인체가 요구하는 일정량의 어둠이 부족할 경우 어둠의 호르몬(hormone of the darkness)이라 불리는 수면 호르몬인 ‘멜라토닌’ 분비가 억제된다. 멜라토닌은 밤이 되면 분비가 되는데 인체의 리듬을 일정하게 24시간으로 조정하는 기능과 함께 암의 발생을 억제해 주는 기능을 지닌 것이 특징이다. 

만약 ‘빛 공해’로 인해 체내 멜라토닌 분비가 저하된다면 수면 장애, 면역력 저하 등이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발생한다. 최근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우리 몸을 잠들지 못하게 하는 ‘빛 공해’가 유방암을 불러일으키는 것으로 밝혀져 주목을 받고 있다. 잠을 자거나 어둠 속에서 생성되는 멜라토닌 분비는 에스트로겐과도 연관이 있는데 문제는 에스트로겐의 분비 증가가 유방암의 주원인이라는 점이다. 즉 인간이 필요한 어둠이 부족할 경우 멜라토닌 레벨이 감소되고 에스토로겐 분비가 증가되어 유방암 발생 위험률이 높아질 수 있다. 

실제로 미국에서 빛과 유방암의 관계를 밝히기 위해 야간근무를 장기간 한 그룹과 정상적 생활패턴을 유지한 그룹을 비교하는 연구가 진행되었다. 30~55세의 간호사 78,562명으로 이뤄진 그룹의 경우 한 달에 3회 이상 야근 근무를 해왔으며 해당 그룹을 10년간 관찰한 결과 2,441명이 유방암에 걸린 것으로 밝혀졌다. 정상적인 생활패턴을 유지한 그룹과 간호사 그룹이 30년 후를 비교해 보았을 때, 한 달에 3회 이상 야간 근무를 해온 간호사 그룹이 유방암 발생률이 36%가 높다는 사실이 도출되었다.  



대림성모병원 김성원 원장은 “현대인은 생활 패턴 변화와 휴대폰, 게임기 등의 전자 기기 대중화로 인해 체내에서 원하는 일정량의 어둠이 부족한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라며 “아직 명확한 인과관계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빛 공해’ 역시 유방암 발병 위험인자로 자각하고 인체가 필요로 하는 어둠을 충분히 취해 모든 여성의 건강의 위협하는 유방암을 예방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  Schernhammer ES, Laden F, Speizer FE, et al. Rotating night shifts and risk of breast cancer in women participating in the nurses’ health study. J Natl Cancer Inst. 2001;93(20):1563-1568.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