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구름많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8.1℃
  • 맑음서울 6.2℃
  • 구름많음대전 7.0℃
  • 구름조금대구 8.3℃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8.1℃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1.2℃
  • 구름조금강화 6.4℃
  • 흐림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7.6℃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한화-이화가 함께하는 생명수호 심포지엄 개최

4월 6일 오후 2시 여의도 63빌딩 1층 세미나실

URL복사
이른둥이와 가족을 위한 포괄적 지원 방안에 대해 전문가 머리 맞대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의료원장: 김승철)과 한화생명(대표이사: 차남규)이 전문가들을 초청해 1,500그램 미만으로 태어난 이른둥이와 그 가족의 포괄적인 지원을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과 한화생명은 지난 4월 6일 오후 2시 여의도 63빌딩 1층 세미나실에서 ‘한화-이화가 함께하는 생명 수호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최초의 여성병원인 보구여관 설립 130주년을 맞아 보구여관의 생명 존중 정신을 이어가기 위해 개최된 이번 심포지엄에는 김승철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유경하 이대목동병원장, 박은애 기획조정실장(이화도담도담지원센터장), 정성애 대외협력센터장 등 의료원 관계자들과 윤병철 한화생명 부사장, 서지훈 한화생명 홍보실장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김승철 의료원장은 축사를 통해 “이대목동병원과 한화생명, 기아대책이 운영하는 이화 도담도담지원센터는 생명의 가치와 존엄성을 지키기 위해 기업과 사회단체, 의료기관이 모인 모범적인 사례”라면서 “오늘 심포지엄을 발판으로 위기에 처한 생명을 구하는 또 다른 모범 사례를 창출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병철 한화생명 부사장도 “오늘 한화생명과 이화의료원이 생명수호라는 숭고한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 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먹고사는 문제, 고도성장에 몰입하면서 되돌아보지 못 했던 부분을 찾아내 다시 빛을 비춰주고 새로운 생명이 자라나는 봄을 주는 숭고한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사라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심포지엄에선 김은미 이화글로벌소녀건강연구원장 겸 국제개발협력연구원장이 첫 번째 연자로 나섰다. 

김 원장은 “전 세계에서 매년 200만 명이 2,500그램 미만으로 태어나는데, 그중 96%가 개발도상국에서 태어난다.”면서 “이화의료원과 한화생명이 이화도담도담지원센터를 운영한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나라를 넘어 개발도상국의 이른둥이까지 돌보는 글로벌 리더십을 키워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은애 이화도담도담지원센터장(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은 “이른둥이 건강 지원은 저출산 고령화 사회에서 미래 경제 생산인구 증가, 국가 경쟁력 제고를 위한 실질적 해법이 될 수 있다.”면서 “이 때문에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이른둥이를 2~3년간 집중 치료를 통해 건강한 사회 일원으로 키워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른둥이를 위한 퇴원 후 장애를 가진 이른둥이 조기 치료, 인지 발달 교육, 부모 양육 및 스트레스 관리, 양육 환경 관리 등 통합 관리를 제안했다. 



두 번째 세션의 연자로 나선 최규석 한화생명 홍보실 차장은 ‘한화의 생명 수호를 위한 사회적 책임’이라는 주제로 한화생명에서 진행 중인 생애주기별 사회공헌 활동에 대해 발표했다. 

최 차장은 “사회공헌 활동은 직원들의 개인적인 성취감은 물론 회사에 대한 충성도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앞으로도 우리의 장점을 살려 좋은 모델을 많이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 연자인 백선희 서울신학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이화의료원과 한화생명, 기아대책은 소외당하던 이른둥이와 그 가족을 지원하기 위한 좋은 모델을 창출해 줬다.”면서 “이러한 시작이 지역 사회에 도움이 된다면 이는 곧 국가 정책을 만드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저출산 속에서 사회적인 지원이 중요하기 때문에 이른둥이와 가족에 대한 정보를 관련 기관이 공유할 수 있는 지역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그들을 위한 정책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주제 발표자와 우향제 보건복지부 출산정책과장, 이찬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