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월)

  • 흐림동두천 -1.3℃
  • 구름많음강릉 11.4℃
  • 구름조금서울 3.2℃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4.0℃
  • 맑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8.3℃
  • 구름조금고창 0.1℃
  • 맑음제주 9.8℃
  • 구름많음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2.5℃
  • 맑음금산 -2.4℃
  • 맑음강진군 0.4℃
  • 구름많음경주시 -0.8℃
  • 구름조금거제 3.6℃
기상청 제공

e이뮤놀로지

㈜한국로슈, 아바스틴® 리런치 심포지엄 개최

아바스틴 1차치료 보험적용으로 생존율 및 삶의질 개선 기대

URL복사

㈜한국로슈(대표이사 마이크 크라익턴)는 최근 4대 중증질환 보장 강화 정책에 따라 보험급여가 적용된 표적치료제 아바스틴®(성분명 : 베바시주맙)을 주제로 보험적용 후 변화된 치료 패러다임과 해외 보험사례 등 최신지견을 공유하는 심포지엄을 지난달 25일과 26일 부산에서 양일간 진행했다고 밝혔다.


총 80명의 국내외 종양내과 전문의 및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아바스틴® 리런치 심포지엄'은 성균관의대 박영석 교수, 연세의대 안중배 교수, 전북의대 임창열 교수가 각 세션의 좌장을 맡았다.


4월 25일에는 △울산의대 홍용상 교수-전이성 직결장암에서 1차 치료제로써 아바스틴®의 효과와 치료전략, 현재까지의 대장암의 진전,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 △대만 KFSYS 암센터 황 쿠오쳉 교수-한국과 유사한 대만의 보험 환경에서 전이성 대장암 치료경험 △일본 국립암센터 야마다 야스히데 교수-아바스틴®으로 1차 치료 후 항암요법을 변경해 2차 치료제로 지속 투여 하는 것이 급여가 되는 일본 보험제도 및 임상경험 △서울의대 이혜승 교수–현재 RAS 진단에 쓰이고 있는 RT-PCR 방법과 생어 시퀀싱(Sanger Sequencing) 방법의 차이 비교 및 정확한 진단방법을 주제로 발표했다.


26일에는 △이화의대 남은미 교수-아바스틴®의 안전성과 부작용 관리 △순천향의대 윤진아 교수-난소암, 교포세포종, 폐암 등 다양한 암종에서의 아바스틴®의 효과와 안전성을 주제로 임상결과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심포지엄 참석자들은 “보험적용 여부는 환자들이 적극적인 치료를 결정하는데 중요한 부분”이라며 “이에 따라 전이성 대장암 환자의 표적치료제에 대한 접근성이 강화되는 것은 물론 개선된 치료결과로 이어지는 것”이라고 의견을 나눴다.


표적치료제, 전이성 대장암 환자의 생존률 향상에 큰 기여

대만 종양내과 전문가인 황 쿠오쳉 교수(KFSYS, Koo Foundation Sun Yat-Sen Cancer Center)는 한국과 유사한 보험 기준을 갖고 있는 자국의 대장암 표적 치료제 사례발표에서 “2004년 아바스틴과 같은 표적치료제가 등장하면서 전이성 대장암 환자의 전반적 생존기간이 23.7개월로 약 2년 정도로 연장됐다”면서 “2011년 대만 내 표적치료제가 1차 치료제로 보험이 적용되면서 전이성 대장암 환자들의 전반적 생존기간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전이성 대장암 환자, KRAS 유전자 정상형이더라도 RAS 기타 유전자 변이형 확률 10% 열어둬야

'전이성 대장암 표적치료제 1차 치료 보험급여 적용 및 치료제 선택'을 주제로 발표한 울산의대 홍용상 교수는 “보험적용 이전에는 경제적 이유로 전이성 대장암 환자중 소수만 1차 치료 시 표적치료제를 사용했다”며 “이번 보험급여 적용에 따라 앞으로 많은 환자들이 1차 치료부터 표적치료제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전이성 대장암 환자의 표적치료제 활용에 대한 다수의 임상결과를 공유하며 심도 있는 논의를 이끌었다.


특히 2006년부터 2008년까지 1천183명의 전이성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PRIME 임상의 2차 분석 결과를 토대로 “전이성 대장암 환자중 KRAS 유전자(Exon 2: codon 12, 13)가 정상형인 경우에도 약 10%의 확률로 기타 RAS 유전자 변이형을 보유하고 있을 수 있어 표적치료제 선택 시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이성 대장암 치료, 전반적 생존률 연장 및 삶의 질 유지가 관건

일본 국립암센터 야마다 야스히데 교수는 표적치료제 병용약제를 비롯한 폭넓은 보험기준이 적용되고 있는 일본의 전이성 대장암 표적치료제 활용 사례를 중점적으로 공유하면서 다년간의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전이성 대장암의 최종 치료목표는 전반적 생존기간을 최대한 연장하면서 환자의 삶의 질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현재 일본에서는 아바스틴®이 1차 치료뿐만 아니라 1차로 아바스틴® 치료 후 항암요법을 변경해 2차 치료로 아바스틴®을 지속 투여하는 것이 급여로 인정되고 있다.


한국로슈 마이크 크라익튼 대표이사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전이성 대장암을 비롯한 다양한 암종에서의 아바스틴®의 효능과 안전성을 국내외 전문가들의 실제 임상사례 및 및 최신 연구결과를 통해 살펴볼 수 있어 매우 뜻 깊었다”하면서 “앞으로 환자들이 아바스틴을 통해 삶의 희망을 찾을 수 있길 기대한다. 앞으로 한국로슈는 항암분야 리더로서 환자들에게 최적의 치료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이성 대장암 환자에 유전자 변이 여부에 제한 받지 않고 전반적 생존기간 연장하는 표적치료제인 아바스틴®은 전이성 대장암 환자의 1차 치료, 그 이후 질병이 진행될 경우 동반 화학요법 교체 후 연속 2차 치료에 효과를 입증하고 국내 승인된 된 바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