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맑음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5.6℃
  • 맑음서울 2.9℃
  • 구름많음대전 7.1℃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7.4℃
  • 맑음부산 6.9℃
  • 맑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1.5℃
  • 맑음강화 0.1℃
  • 흐림보은 6.1℃
  • 구름많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한국아스트라제네카,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에 선정

12월 3일, 복지부·사회복지회 주관

암 환우 가족을 지원하는 ‘희망샘’ 프로그램 등 지역사회 문제해결에 기여한 공로로  ‘제1회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에서 인정패 수상
 ‘제14회 대한민국 사회공헌대상’에서도 의료보건/복지부문상을 수상해 올해 사회공헌 부문 2관왕 차지


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이사 사장 김상표)는 ·한 ‘제1회 지역사회공헌 인정의 날’ 행사에서 ‘지역사회공헌 인정 기업’에 선정됐다.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비영리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하여 지역사회 활성화에 기여한 기업이나 기관의 공로를 인정해주기 위해 올해 처음 도입된 제도이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2005년부터 15년간 암 환우 가족을 지원하는 ‘희망샘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사회 문제해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지역사회공헌 기업 인정패’를 수여받았다.

한편,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11월 29일 한국서비스산업진흥원이 주최하고 국회 및 여러 정부 부처가 후원한 ‘제14회 대한민국 사회공헌대상 시상식’에서도 의료보건/복지부문상을 수상해 금년에만 사회공헌 부문에서 2관왕을 차지하는 영예를 안았다.



‘대한민국 사회공헌대상’은 사회 각 분야에서 다양한 형태로 사회발전에 공헌한 유공자를 발굴하여 포상하고, 사회에 널리 알림으로써 사회공헌 문화를 확산하고,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제정됐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환자를 최우선으로 생각한다(Put Patient First)”는 기업 가치를 바탕으로 국내 최초로 암 환자 가족과 자녀를 경제적⋅정서적으로 후원하는 ‘희망샘 프로젝트’를 2005년부터 15년째 진행해오고 있다. ‘희망샘 프로젝트’의 기금은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와 회사의 매칭 펀드를 통해  조성되며 매년 55명의 희망샘 장학생에 경제적∙정서적 지원을 하고 있다. 

이 회사는 희망샘 프로젝트를 함께 운영하고 있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  뿐 아니라 성골롬반복지재단, 다일공동체, 구세군자선냄비본부 등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국내외 소외계층을 돕기 위한 기부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김상표 대표이사 사장은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사회공헌 활동은 환자 중심 철학에 기반해 진행되며, 환자 본인의 치료뿐 아니라 그 가족 및 지역사회와 연결된 부분까지 중요하게 고려하고 있다”며 “혁신적인 과학과 차별화된 전문성을 통해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주는 데서 나아가, 더 나은 일상을 실현하기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데 있어서도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하여

1980년 아스트라가 합작회사 형태로 국내 제약시장에 진출한 이래, 1992년과 1997년에 각각 한국아스트라와 한국제네카가 설립됐고, 이후 1998년에 아스트라와 제네카 본사가 합병되면서 1999년 아스트라제네카의 한국 법인인 한국아스트라제네카가 공식 출범했다. 

현재 전국 370여 명의 임직원이 효과적인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국내 바이오 벤처, 의과대학 등과 다양한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의학 연구와 제약 산업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더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 www.astrazeneca.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