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5 (월)

  • 흐림동두천 21.3℃
  • 흐림강릉 23.6℃
  • 연무서울 20.3℃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4.9℃
  • 흐림울산 21.8℃
  • 흐림광주 22.7℃
  • 박무부산 19.8℃
  • 흐림고창 20.5℃
  • 흐림제주 17.5℃
  • 흐림강화 15.5℃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1.8℃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5.4℃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 발생

예방수칙 준수 당부

5월 21일 올해 첫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2명) 발생 
농작업 및 풀숲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
야외활동 후 2주 내 고열, 구토 등의 임상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 방문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경북과 충남에서 2020년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SFTS)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활동시 긴옷 착용 및 외출 후 목욕하고 옷 갈아입기 등 예방수칙을 준수해줄 것을 당부했다.

경북에 거주하는 L씨(여자, 만 76세)는 최근 감자심기 등 밭일을 하였고, 혈뇨, 설사 등의 증세로 인근 의원(4월 29일)에서 치료 중 간수치 상승 및 의식저하로 B종합병원(5월 6일) 중환자실 치료를 받다 증세가 악화되어 패혈증성 쇼크로 사망(5월 21일)했다.

충남에 거주하는 C씨(남자, 만 87세)는 증상이 나타나기 전 산나물 채취와 텃밭을 가꾸는 등 야외 활동을 하였고, 진드기 물림을 발견하여 고열로 인근 의원에 진료(5월 15일)받았다.

혈구 감소가 확인되어 해당 병원으로 전원 되었으며, 중환자실 치료를 받던 중 호흡부전 및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사망(5월 21일)했다.

SFTS는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고열,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을 나타내며, 2013년부터 2020년 5월 현재 환자 1,097명(사망자 216명)이 확인되었다. 

* 환자수 : 36명(2013)→ 79명(2015)→ 272명(2017)→ 223명(2019, 잠정통계)
* 사망자수 : 17명(2013)→ 21명(2015)→ 54명(2017)→ 41명(2019, 잠정통계)


[ SFTS를 매개하는 작은소피참진드기 ]







2020년 4월 현재 SFTS 매개 참진드기 감시결과, 참진드기 지수(T.I.)*가 30.4로 전년 동기간(54.4) 대비 44.1% 낮은 수준이나, 경남(147.3), 충남(45.1), 전북(44.1) 지역은 참진드기 밀도**가 높아 특별히 주의가 필요하다.

* 참진드기 지수(Trap Index, T.I.) = 전체 참진드기 개체 수/채집기 수


SFTS는 등산, 나물채취, 농작업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 흡혈을 하는 작은소피참진드기 약충은 4-6월, 성충은 6-8월에 높은 밀도로 채집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고, 특히 고령자는 감염되면 사망률이 높아 야외활동 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SFTS는 치사율이 약 20%에 이르는 감염병으로 농작업시나 야외활동 시 긴 옷을 착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 SFTS 개요

구 분

내 용

정 의

SFTS 바이러스에 의한 중증열성 바이러스 질환

질병 분류

3급 법정감염병 (* ICD-10 A98)

병원체

SFTS 바이러스(Huaiyangshan Banyangvirus, phenuiviridae Family)

매개체

주요 매개체 : 작은소피참진드기(Haemaphysalis longicornis)

그 외에도 개피참진드기(Hamaphysalis flava), 뭉뚝참진드기(Amblyomma testudinarium), 일본참진드기(Ixodes nipponensis)

감염경로

주로 SFTS virus에 감염된 진드기에 물려서 감염

사람 간 전파 보고됨

- 환자 혈액 및 체액에 대한 직접적 노출에 따른 전파 가능성 존재

잠복기

415

호발시기

411

호발대상

주로 50대 이상

임상증상

주증상은 38이상의 고열과 위장관계 증상(오심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

출혈성 소인, 다발성장기부전 및 사망에 이르기도 함

- 혈소판백혈구 감소에 따른 출혈성 소인(혈뇨, 혈변 등) 발생

- 피로감, 근육통, 말어눌경련의식저하와 같은 신경학적 증상 동반

- 다발성장기부전 동반 가능

주요 검사소견

- 백혈구 및 혈소판 감소

- 혈청효소 이상 : AST, ALT, LDH, CK 상승

진 단

검체(혈액)에서 바이러스 분리

검체(혈액)에서 특이 유전자 검출

회복기 혈청의 항체가가 급성기에 비하여 4배 이상 증가

치명률

12~47% 정도 (2013~2019년 평균 19.7%)

치 료

증상에 따른 대증요법

환자 관리

환자 관리 : 격리 필요 없음

- , 혈액 및 체액에 의해서는 전파 될 수 있으므로 의료종사자는 예방 원칙 준수

: 환자 접촉시 의료종사자는 표준주의지침과 비말 및 접촉주의 지침을 준수

접촉자 관리 : 격리 필요 없음

예 방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

야외활동 시

-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지 않기, 눕지 않기, 풀밭에서 용변 보지 않기

- 돗자리 사용, 사용 후 세척하고 햇볕에 말리기

- 일상복과 작업복을 구분하여 입기

야외활동 후

- 옷을 털고 세탁하기, 샤워목욕하기

- 몸에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꼼꼼히 확인하기

환자 혈액 및 체액에 대한 직접적 노출 주의



SFTS 발생현황





1. 연도별·월별 환자 발생현황/사망자수 (2020년 5월 21일 현재)




2. 연령별 환자 발생수 (2020년 5월 21일 현재)


연도

연령별 환자 발생수

10세미만

10-19

20-29

30-39

40-49

50-59

60-69

70세이상

1,089

1

5

20

18

57

223

291

474

2013

36

0

0

1

0

1

6

11

17

2014

55

0

0

4

1

4

12

14

20

2015

79

0

2

4

3

5

11

17

37

2016

165

0

0

3

2

10

38

41

71

2017

272

0

2

2

5

10

65

77

111

2018

259

0

1

3

4

18

50

68

115

2019

223

1

0

3

3

9

41

63

103

2020

8

0

0

0

0

0

1

3

4



3. 시도별 환자 발생수


* 2019년, 2020년 5월21일 현재 통계는 잠정통계




SFTS 매개 참진드기 감시현황 


▷ SFTS 매개 참진드기 월간 감시 현황 (2020년 4월 현재)

· 참진드기 지수(T.I.)*가 30.4로 5년 평균(2015~2019) 동기간(33.2) 대비 8.4% 낮은 수준이며, 전년(2019) 동기간(54.4) 대비 44.1% 낮은 수준임



* 참진드기 지수(Trap Index, T.I.) = 전체 참진드기 개체수/채집기수


· 지역별로는 경남(147.3), 충남(45.1), 전북(44.1) 순으로 참진드기 밀도가 높았으며, 경남 지역은 전년(2019) 동기간(40.3) 대비 265.5% 높은 수준임






SFTS 관련 Q&A


1.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어떤 질병입니까?

   SFTS 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며 발열, 소화기 증상과 함께 백혈구·혈소판 감소 소견을 보이고, 일부 사례에서는 중증으로 진행되어 사망에 이르기도 합니다.


2. SFTS 바이러스는 어떻게 감염됩니까?

   주로 야외활동(등산, 봄나물채취 등)에서 반복적으로 진드기에 노출될 경우,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는 진드기에 물려 감염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중국과 우리나라에서 일부 의료진이 환자의 혈액 등에 직접적으로 노출되어 2차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가 있어 환자와 접촉 시 주의가 필요합니다.


3.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있나요?

   원인불명의 발열, 소화기증상(식욕저하, 구역, 구토, 설사, 복통)이 주증상입니다. 이와 함께 두통, 근육통, 신경증상(의식장애, 경련, 혼수), 림프절 종창, 출혈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4. 진드기에 물리면 무조건 감염되나요?

   진드기에 물린다고 해서 모두 감염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현재 국내에 서식하는 참진드기 중 극히 일부만 SFTS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물린다고 해도 대부분의 경우에는 SFTS에 걸리지 않습니다. 하지만 진드기에 물린 뒤 6-14일(잠복기) 이내에 고열과 함께 구토, 설사 같은 소화기 증상이 동반된다면 가까운 의료기관에 방문하셔서 진료를 받으시는 것이 좋습니다. 


5.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어떻게 예방해야 할까요?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진드기의 활동이 왕성한 4월에서 10월 사이에 특히 주의하여야 합니다. 풀숲이나 덤불 등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장소에 들어갈 경우에는 긴 소매, 긴 바지, 다리를 완전히 덮는 신발을 착용하여 피부 노출을 최소화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야외활동 후 진드기에 물리지 않았는지 꼭 확인하고, 옷을 꼼꼼히 털고, 외출 후 목욕이나 샤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야외활동 시 기피제를 사용하는 경우 일부 도움이 될 수 있으나,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6. 진드기에 물린 후 어떻게 해야 합니까?

   진드기의 대부분은 인간과 동물에 부착하면 피부에 단단히 고정되어 장시간(수일~수주 간) 흡혈합니다. 손으로 무리하게 당기면 진드기의 일부가 피부에 남아 있을 수 있으므로 핀셋 등으로 깔끔히 제거하고, 해당 부위를 소독하는 것이 좋으며, 필요시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7. 환자와 접촉 시 주의사항이 있습니까?

   공기나 비말 등으로 전염되지 않기 때문에 같은 병실에 머무를 때 특별한 제약이 있지 않고, 별도 병실에 격리할 필요도 없습니다. 다만, 중국과 우리나라에서 감염환자의 혈액과 체액에 직접 노출되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례가 있으므로, 의료진의 경우 환자와 직접적으로 접촉할 시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혈액접촉감염예방원칙을 준수해야 합니다.


[자료 도표 사진 질병관리본부 제공]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