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조금동두천 22.6℃
  • 구름조금강릉 20.8℃
  • 맑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3.0℃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3.7℃
  • 맑음부산 22.4℃
  • 맑음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강화 21.7℃
  • 구름많음보은 21.1℃
  • 구름많음금산 22.7℃
  • 맑음강진군 24.4℃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THE CULTURE

고려대 김한겸 교수, ‘노마드 인 아프리카 展’ 개최

6월 19일(금)∼7월 1일 ‘갤러리 쿱’, 아프리카 사진전

URL복사
우리의 과거와 닮은  마다가스카르서
5년간 병리의사 육성위한 ‘바오밥 프로젝트’ 진행


 

사진 찍는 의사,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병리학교실 김한겸 교수가 아프리카 의료봉사를 다니며 카메라에 담은 아름답고도 생경한 아프리카의 모습을 담은 전시회가 성황리에 개최되고 있다. 지난 6월 19일(금)부터 ‘갤러리 쿱’(서울 서초구)에서 개최되고 있는 ‘노마드 인 아프리카展’을 통해 아프리카의 아름다운 자연과 그들의 삶을 보여주고 있어 많은 관람객이 찾고 있다 . 

‘노마드 인 아프리카 展’은 김한겸 교수가 2010년부터 2020년까지 11년 동안 18번의 아프리카를 방문하며 찍은 사진을 전시한다. 김한겸 교수는 우간다를 시작으로 에티오피아, 케냐, 탄자니아, 말라위, 잠비아, 짐바브웨, 마다가스카르까지 의료봉사를 꾸준히 다녔고, 풍경, 사람, 동물, 문화 등 다양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30만장 가량 남겼다. 





특히 대한세포병리학회에서 의료소외국가의 병리의사 육성을 위해 진행해 온 ‘바오밥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인연을 맺은  마다가스카르의 자연 풍경이 관람객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김한겸 교수는 2015년 마다가스카르를 방문해 보건부장관을 만나, ‘바오밥 프로젝트’에 대한 이해를 구하고, 김 교수를 포함한 한국의 병리의사들이 2016년부터 올해 1월까지 5년간 해마다 마다가스카르를 방문해 의료진을 트레이닝하는 등 학술교류의 장을 열어가고 있다. 

김 교수는 이 때 봉사활동을 다니며 틈 날 때마다 마다가스카르의 곳곳을 카메라에 담았다. 김 교수는 “마다가스카르는 우리나라와 기후나 문화가 전혀 다르지만, 과거 50~60년대 모습과 비슷하다. 소 쟁기질로 논농사를 짓고, 그 옆에서 아이들이 뛰어노는 모습이 어릴 때의 추억을 떠올리게한다”며 “이번 전시회는 사진을 통해 자연의 아름다움 뿐만 아니라 유년시절의 어렴풋한 기억을 소환하는 소중한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한겸 교수는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병리과 교수이자 40년 동안 사진을 찍어온 사진작가다. 이번 전시 이외에도, 2016년 몽골사진전, 2017년 현미경 예술작품전 등을 전시한 바 있으며, 2019년에는 김 교수의 현미경 사진이 우정사업본부 기념우표로 제작되기도 했다.


◎ 전시 : 김한겸 개인전_ ‘노마드 인 아프리카 사진전’
◎ 장소 : 서울시 서초구 서초중앙로 68, 2층 갤러리 쿱 
◎ 기간 : 2020년 6월 19일 - 7월 1일 (11시 – 19시)
◎ 프리뷰 : 6월 18일(목) 오후 7시 (작가와의 대화, 와인파티)
◎ 연락처 : 02-6489-8608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