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4℃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많음서울 27.3℃
  • 구름많음대전 28.8℃
  • 구름조금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6.2℃
  • 구름조금부산 25.3℃
  • 구름조금고창 27.7℃
  • 흐림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4.2℃
  • 맑음보은 26.4℃
  • 구름많음금산 27.7℃
  • 흐림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6.0℃
  • 구름많음거제 25.5℃
기상청 제공

학술

간이식 기증자 간 절제, 복강경이 만족도 높아

'Surgical endoscopy' 최근호에 게재

URL복사
- 서울대병원, 생체 간이식 기증자 149명 만족도 조사
- 회복기간, 미용, 수술시간, 수혈, 부작용 모두 만족
   
   
간이식 수술시 복강경 이용은 개복수술보다 만족도가 높은 것이 객관적으로 입증됐다. 




순수 복강경 기증자 간 절제술은 수술 후 회복을 고려한 수술법이다. 환자는 대단히 만족하지만 고도의 기술이 요구돼 매우 불편하고 복잡해 여전히 많은 병원이 복부절개를 시행하고 있다. 






서울대병원 간담췌외과 간이식 팀(서경석 이광웅 이남준 최영록 홍석균 이정무)은 2011-2017년 생체간이식 기증자 149명의 만족도를 조사해 7월 13일 발표했다. 




연구팀은 기증자의 간을 절개할 때 개복수술 60명, 상복부절개술 39명, 복강경수술 50명으로 나눠 조사했다. 그 결과 복강경 수술이 개복수술에 비해 출혈량이 적고, 창상감염이 적었으며 특히 미용적인 부분에서 기증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각 그룹간에 입원기간과 재수술, 조기 주요 합병증은 차이가 없었다. 

서울대병원은 2015년부터 순수 복강경 기증자 간 절제술을 시행한 이래 2019년 세계 최초로 300례를 넘어섰다. 현재 기증자 85% 이상을 복강경으로 진행하고 있다. 시행 초기 수술시간은 6시간 이상이었으나 최근에는 평균 4시간으로 개복수술과 비슷하다. 출혈량도 적어 수혈이 필요 없다. 또한 간 손상이 최소화돼 수술 이후 간질환 수치 증가폭도 적다. 



기증자의 간을 절제해 적출하기 위한 수술법. A: 전통적인 개복수술, B: 상복부절개술, C: 복강경수술(복강경을 넣기 위해 5곳에 구멍을 뚫어 간을 절제한 후 하의로 가려지는 부위를 절개해 적출한다)


기존의 복강경수술 연구는 대부분 개복수술에 비해 안전한 지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이번 연구는 복강경이 개복수술보다 만족도가 높음을 객관적으로 증명해 우월함이 증명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이광웅 교수는 “수술 후 회복기간이 줄고 상처가 적어 환자 만족도가 상승했다”며 “수술 시간도 점점 줄고 있어 앞으로 복강경 이용이 표준 수술법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울대병원 간이식팀은 복강경 간 공여자 수술의 확장을 위해 노하우를 정리하고 출판해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 의사들이 복강경 간 공여자 수술에 입문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 연구는 세계적인 복강경 SCIE 학술잡지인 ‘미국복강경학회지(Surgical endoscopy) 최근호에 게재됐다. 

참고자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