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9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6.5℃
  • 흐림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6.3℃
  • 구름조금대구 27.5℃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5.9℃
  • 흐림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조금금산 25.4℃
  • 구름조금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medical advice

‘냉방병’ 적당한 냉방 및 환기가 예방하는 지름길

무더위 속 불청객

URL복사



시베리아고기압의 영향으로 아직 무더위가 찾아오진 않았지만 기상청에서는 7월 말부터 8월 중순 사이 무더위가 절정에 이를 예정이며 8월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1~1.5도 높을 것이라 전망했다. 낮시간은 아침저녁만큼 선선한 날씨가 아닌만큼  실내에서는 에어컨을 가동하며 냉방을 유지하고 있는데 차가운 공기에 장기간 노출되면서 발생하는 냉방병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

냉방병은 공기가 순환되지 않는 실내에서 냉방이 지속됐을 때 나타나는 이상 증상을 말한다. 주로 냉방병은 실내와 실외의 온도 차이 때문에 발생하게 된다. 실내외의 기온 차가 5~8도 이상이 넘어가게 되면 몸이 온도에 적응하지 못하게 되어 체온 조절에 실패한다. 





체온 조절 과정이 막히면 자체적으로 노폐물과 열기를 배출할 수 없게 돼 혈액순환을 어렵게 하고 자율 신경계에 변화가 생기는 등 이상 증세가 나타난다. 또한, 차가운 바람이 지속적으로 유지가 되면 습도가 떨어지게 되기 때문에 호흡기 점막이 말라 호흡기 기능이 떨어지고 세균 감염이 취약하게 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냉방병의 일반적인 증상은 두통 및 기침, 오한, 발열, 인후통 등이 있다. 여성의 경우에는 월경 주기가 불규칙해지거나 생리통이 심해지기도 한다. 드물지만 근육통이나 소화불량이 나타날 수도 있으며 심할 때는 어지럼증이 동반될 수 있다. 

고려대 안산병원 박주현 교수는 “알레르기가 있거나 이미 면역 기능이 떨어져 있는 만성 질환 환자가 냉방병에 걸릴 시  증상이 더욱 심해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내의 냉방 환경을 개선하면 대부분 냉방병은 자연적으로 치유된다. 따라서 냉방병의 증상이 나타날 시, 에어컨 사용을 중단하고 적절한 휴식을 취하는 것이 기본적인 치료 방법이다. 하지만 증세가 심한 경우, 즉 콧물, 코막힘, 소화불량, 몸살 기운 등과 같은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병원에 방문해 진료를 받고 약물치료를 병행하도록 한다.  

냉방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내외 온도 차이를 5도 이상 나지 않게 유지한다. 특히 실내 온도를 25도 이하로 낮추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냉방을 할 시에는 처음에는 온도를 낮추었다가 점층적으로 올리는 방법이 좋다. 또한, 정기적으로 실내 환기를 시켜 새로운 공기가 유입될 수 있도록 한다. 차가운 바람이 직접 몸에 닿지 않게 실내에서는 긴 소매의 카디건이나 양말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차가운 음식이나 음료보다는 따뜻한 물을 자주 마셔주어 체온을 유지해 주는 방법도 냉방병을 예방할 수 있다.



박주현 교수는 “냉방병은 몸의 면역력이 낮을 때 걸리기 쉬우므로, 정기적으로 가벼운 운동을 하고 과음 및 과로를 하지 않는 등 꾸준한 건강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