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6 (일)

  • 흐림동두천 22.1℃
  • 흐림강릉 21.3℃
  • 흐림서울 22.8℃
  • 흐림대전 22.2℃
  • 흐림대구 20.3℃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1.2℃
  • 제주 20.9℃
  • 흐림강화 21.9℃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범의약계 7개 단체, 과학적 근거 없는 첩약 급여화 저지 위해 ‘의기투합’

7월 17일 상공회의소, 출범식 및 기자회견 개최

URL복사
청와대, 정부, 국회 등에 첩약 급여화 부당성 설득 위한 면담 요구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의 건정심 본회의 의결을 이달 말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의약계 7개 단체가 7월 17일 범의약계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적극적인 저지 행보에 나서기로 했다.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약사회, 대한의학회, 대한약학회,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한국의대의전원협회 등 7개 전문가단체는 이날 “과학적 검증이 없고 급여화에 대한 원칙도 무시된 첩약 급여화 반대에 뜻을 모은다”며 범의약계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출범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범대위는 “과학적 검증이 없는, 급여화 원칙이 무시된 첩약 급여화는 국민의 건강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며 건강보험 재정의 지속가능성을 저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시범사업 추진 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범대위는 첩약 급여화의 문제를 적극적으로 공론화해나가는 것은 물론, 정책 추진과 관련된 정부와 국회 관계자, 건정심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는 가입자단체 및 공익위원 등을 만나 입장을 전달하고 설득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장관,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등에게 면담을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다고 범대위는 전했다. 





범대위 운영위원으로 참여하는 김대하 의협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의료계, 병원계, 의학계, 약업계가 이렇게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첩약 급여화이 문제점에 대해 보건의료 직역간 이견이 없다는 것”이라며, “급여화 시범사업을 막는 것이 범대위의 일차적인 목표지만 참여단체들이 궁극적으로 첩약을 포함한 한방의료행위 전반에 대한 검증을 통한 과학화가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하고 있는 만큼 위원회를 상설화하여 장기 운영하는 것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 과학적 검증없는 첩약 급여화 반대 범 의약계 비상대책위원회 명단 ]

구분

연번

성명

소속 및 직위

공동대표

(11)

의약계원로

(4)

1

남궁성은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전 회장

2

김 건 상

대한의학회 전 회장

3

유 승 흠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전 회장

4

박 상 근

대한병원협회 명예회장

의약단체장

(7)

5

임 태 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회장

6

최 대 집

대한의사협회장

7

정 영 호

대한병원협회장

8

장 성 구

대한의학회장

9

김 대 업

대한약사회장

10

이 용 복

대한약학회장

11

한 희 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이사장

운영위원

(7)

12

방 상 혁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13

김 대 하

대한의사협회 홍보이사 겸 대변인

14

이 왕 준

대한병원협회 국제위원장

15

김 태 완

대한병원협회 정책 부위원장

16

주 명 수

대한의학회 보험이사

17

좌 석 훈

대한약사회 부회장

18

이 광 민

대한약사회 정책기획실장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