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0 (목)

  • 구름조금동두천 16.6℃
  • 맑음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19.0℃
  • 박무대전 20.0℃
  • 흐림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20.7℃
  • 박무광주 20.3℃
  • 구름조금부산 21.7℃
  • 구름많음고창 19.3℃
  • 구름조금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16.3℃
  • 구름많음보은 18.4℃
  • 구름많음금산 18.0℃
  • 구름조금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THE CULTURE

[신간]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

URL복사
뇌과학과 정신의학이 들려주는 
당신 마음에 대한 이야기



전홍진 지음 
| ISBN : ISBN 978-89-6735-802-0 03180 
| 글항아리 | 388쪽 | 18,000원


지난 10여 년간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서 1만 명 이상의 환자를 상담•치료해온 전홍진 성균관의대 교수가 『매우 예민한 사람들을 위한 책』을 펴냈다. 

서양인과 한국인의 우울증 양상 차이, 국내 스트레스와 자살 연구 등을 대규모로 주도해온 그는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한 교양실용서로 그간의 임상시험 및 상담 사례를 대거 방출한다.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한 이들은 우울증 진단을 받아도 ‘나는 우울증이 아니다’라고 부인하지만, ‘당신은 매우 예민한가’라고 물으면 ‘맞다’고 수긍한다. 

더욱이 자기 분야에서 뛰어난 성과와 사회적 성공을 이룬 사람들 가운데 다수가 자신은 ‘매우 예민한 편’임을 인정한다. 

‘매우 예민하다’는 성격적 특성에 주의만 기울인다면 평소 스트레스가 많거나 불면을 호소하거나, 혹은 타인의 시선에 예민해 대인관계에 어려움을 겪는 이들은 정신과 상담 없이도 증상이 호전될 수 있다. 

저자는 이 책에서 구체적으로 40명의 사례를 제시해 예민성을 줄이고 삶의 질을 높이는 방법을 알려준다. 




전 교수는 하버드대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에서 연수하던 시절 미국인과 한국인의 우울증 양상을 연구했는데, 미국의 우울증 환자들은 뚱뚱하고 식욕이 높으며 우울한 기분을 직접 표현한 반면 한국 환자들은 마르고 신체 감각이 매우 예민했다. 따라서 한국인에게 특정된 구체적인 진단법과 치료법이 필요하다고 여겼다. 

이 책은 ‘매우 예민한 사람들’에 대한 전문적인 연구와 상담을 바탕으로 하여 예민성에 대한 자가 진단, 주요 우울증상에 대한 설명, 예민성을 줄이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어 관련 증상이 있는 독자들에게 큰 도움이 된다. 

자신의 예민성을 잘 조절해 실력과 능력으로 전환시킨 사례는 중요한 참조가 되며, 책에 제시된 진단표나 그래프는 스스로 자신의 상태를 점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부록의 ‘우울증 선별도구’ 역시 독자가 스스로를 판단하고 그에 맞는 조언을 새기도록 해놓았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