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6℃
  • 구름많음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5.5℃
  • 구름조금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7.5℃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25.2℃
  • 구름조금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4.6℃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의협, 전국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요양병원 장에게 협조 요청

“14일 단체행동, 필수인력만 빼고 모두 참여하자”

URL복사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 첩약의 급여화와 비대면진료 육성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11일 전국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요양병원의 장들에게 공문을 보내 소속 의사들이 8월 14일 전국의사 총파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의협은 지난 8월 1일 독단적인 4대악 의료정책 철폐를 위한 대정부 요구사항을 제시했으며, 정부가 12일 정오까지 책임있는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14일 전국의사 총파업을 단행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그러나 정부는 의료계와 대화하겠다고 발표하면서도 원안 추진이 불가피하다며 사실상 의협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

이에 의사들의 강력한 집단행동으로 정부에 맞서기로 한 의협은 요양병원을 포함한 전국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등에 “14일 휴진 및 집회 등의 단체행동에 전공의뿐만 아니라 분만, 응급, 투석, 입원환자 및 중환자 담당의 필수인력을 제외한 모든 교수 및 전임의, 전문의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외래진료 및 수술 및 시술, 검사 등의 일정을 조정하는 등 조치를 취해주기 부탁드린다”며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정부의 독단적인 의료정책 추진에 1만6천 전공의의 모임인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정부의 정책 철회를 요구하며 8월 7일 집단행동을 실시해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고,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생들의 모임인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는 7일부터 14일까지 강의와 실습을 거부하고 있다. 

김대하 의협 대변인은 “젊은 의사들의 열기가 병원으로 확산되고 있다. 의대생, 전공의 뿐만 아니라 대학병원의 전임의들도 참여의사를 밝히고 있는 만큼 개원가와 교수사회의 선배들도 응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