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맑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18.8℃
  • 흐림대전 19.7℃
  • 흐림대구 18.7℃
  • 울산 18.2℃
  • 흐림광주 18.5℃
  • 부산 18.2℃
  • 흐림고창 18.9℃
  • 흐림제주 19.4℃
  • 구름조금강화 20.2℃
  • 흐림보은 16.9℃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7.7℃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의대협 회장 조승현, 전국의대 동맹휴학 출발선 끊어

‘공공의대 설립 및 의대정원 확대' 전면 재논의 요구하는 전국 40개 의과대학생 동맹휴학 신호탄

URL복사

 
[사진] 의대협 조승현 회장이 전국의대 동맹휴학의 시작으로 휴학계를 제출하며 서류를 들고 있다.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제공

전국의대 동맹휴학의 신호탄이 울렸다.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이하 의대협) 회장 조승현은 8월 19일 휴학계를 제출하며 “비상식적인 정치 현안에 대한 학생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집단 휴학의 방식으로 이루어져야만 하는 현 상황에 참혹스러운 마음”이나, “그럼에도 흔들리지 않는 학생의 결연한 의지를 표명한다”라고  말했다. 
 
조 회장을 시작으로 8월 20일부로 각 의과대학 내에서 전체 학생의 휴학계 수합을 시작한다. 

25일 화요일에는 전국 40개 의과대학, 의학전문대학원 학생들이 휴학계를 일괄 제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의대협에 따르면, 17일 오후 6시까지 집계한 전국 40개 대학 동맹 휴학 설문에서 전체 회원 대비 찬성 비율 75.1%, 응답자 대비 찬성 비율 91.3%로, 18일 전국 의대생의 동맹 휴학 시행이 의결되었다.
 
의대협은 지금까지 릴레이 1인 시위, 수업 및 실습 거부, 선한 바람 캠페인, 의사 국가시험 응시 거부 등을 통해 의대 정원 확대에 필요한 교육 자원 부족, 공공의료 개선의 근본적 해결책 부재 등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수차례 정책 강행 시정 및 전면 재논의를 요구해왔다. 

조 회장은 “협회의 목소리에도 변하지 않는 정부의 강경한 태도에 학생이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의사 표명 수단인 집단 휴학을 감행하였다”라고 밝혔다. 

이번 동맹휴학에는 국시 응시 거부의 의의를 이어 정부에 정책 시정 및 재논의를 더욱 강력하게 요구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시원 홈페이지를 통한 의사 면허 실기시험 취소가 급작스럽게 제한됨이 의대생 내부에 알려져, 국시원이 의도적으로 학생의 정당한 의사 표명을 방해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어 혼란을 빚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