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7.8℃
  • 구름조금서울 6.4℃
  • 구름조금대전 7.8℃
  • 구름조금대구 7.9℃
  • 맑음울산 9.5℃
  • 구름많음광주 6.7℃
  • 맑음부산 7.6℃
  • 구름많음고창 7.4℃
  • 구름조금제주 12.6℃
  • 맑음강화 6.6℃
  • 구름많음보은 5.6℃
  • 구름많음금산 6.0℃
  • 구름많음강진군 10.2℃
  • 맑음경주시 7.8℃
  • 구름많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학술

비만인 갱년기 여성일수록 치밀 유방 유병률 감소!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7월호에 게재

URL복사



비만인 갱년기 여성에게서 치밀 유방이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제시됐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 유방갑상선암센터 외과 김은영 교수, 코호트연구소 류승호·장유수 교수 공동 연구팀은 2015~2018년도 사이에 강북삼성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35세~65세 여성 82,677명을 조사한 결과, 갱년기 전환기부터 치밀 유방의 유병률이 감소하고, 특히 비만 여성에게서 더 두드러지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최근 밝혔다. 

치밀 유방이란 유방에 지방조직이 적고 유선조직의 양이 많은 상태를 지칭한다. 치밀 유방인 경우 지방 요소 양에 비해 유선 조직 요소가 많아 방사선이 투과하기 어렵다. 이 밀도는 연령, 분만, 폐경 등 다양한 요인의 영향을 받는다. 

연구팀은 82,677명의 여성들을 유방의 치밀도에 따라 ▲거의 대부분 지방(≤25%) ▲흩어져있는 실직 조직(26-50%) ▲보통 밀도의 실질 조직(51-75%) ▲매우 극심한 밀도의 실질 조직 (>75%) 으로 분류했다.

매우 극심한 밀도의 실질조직(치밀유방) 비율은 전체의 39.4%를 차지했으며, 연구팀은 이들을 생애주기 별로 나누어 비교했다. 

그 결과 치밀 유방의 비율은 ▲폐경 전 여성의 경우 47.5% ▲초기 폐경 전환기의 경우 45.0% ▲후기 폐경 전환기의 경우 34.4% ▲폐경기의 경우 13.1% 나타나 나이가 들수록 치밀 유방의 발생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연구팀은 BMI(체질량지수) 수치로 ▲비만(≥25kg/㎡) ▲과체중 (23~25kg/㎡)▲정상(18.5~23kg/㎡) ▲저체중(<18.5kg/㎡)로 분류해 비교했다. 

그 결과 과체중, 비 과체중 여성 모두에서 폐경 단계가 증가할수록 치밀 유방이 감소했고, 특히 과체중의 여성의 경우 더욱 두드러졌다. 





강북삼성병원 외과 김은영 교수는 “폐경기 여성은 체내 에스트로겐이 급격히 감소하고 여포자극호르몬은 증가하기 때문에 치밀 유방이 감소하는 원인으로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측해볼 수 있다. 하지만 자세한 원인에 대해서는 추후 후속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치밀 유방은 유방암의 원인 중 하나다. 하지만 치밀 유방은 타고난 형질이기 때문에 이를 바꾸려하기 보단 식습관 및 운동을 통해 유방암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비만할수록 치밀 유방은 감소한 결과가 나왔지만, 비만은 독립적으로 유방암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비만한 상태는 결코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Journal of Clinical Medicine 7월호’에 게재됐다. 

*초기 폐경 전환기: 생리 주기 길이 변화가 연속적으로 7일 또는 그 이상으로 차이가 나는 경우 등
*후기 폐경 전환기: 60일 또는 그 이상으로 무월경이 발생하는 경우 등
(the 2011 stages of reproductive aging workshop STRAW+10 참고) 


※ 치밀 유방의 비율 (%)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