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5℃
  • 맑음강릉 28.8℃
  • 구름많음서울 26.1℃
  • 맑음대전 27.7℃
  • 구름조금대구 30.1℃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7.8℃
  • 맑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2.5℃
  • 맑음제주 23.9℃
  • 구름조금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5.5℃
  • 구름조금강진군 23.8℃
  • 구름조금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THE CULTURE

[신간] ‘최병대의 도시 이야기’

최병대 한양대 명예교수, 도시와 사회 공동체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 제시

URL복사

 
최병대 한양대학교 교수가 도시 행정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담은 「최병대의 도시 이야기」를 출간한다.
 
최병대 교수는 한양대학교를 거쳐 서울대학교에서 도시 계획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이후 3년간 서울시에서 공직 생활을 하다 미국 애크론대학에서 도시행정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고, 귀국한 이후에는 서울연구원 창립 멤버로 출발하였다. 한국지방자치회장을 역임하였으며, 도시행정 및 지방자치와 관련된 『자치행정의 이해』 등 다수의 저서와 논문을 발표했다. 2021년 4월 「포스트코로나를 대비하라」를 출간하면서 일반 대중과의 소통에 나섰다.
 
「최병대의 도시 이야기」는 총 2권으로 이루어졌으며, 이 시리즈는 ‘도시 속살 엿보기’와 ‘도시 공동체의 민낯’이라는 부제목을 가지고 각각 1권과 2권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에 출간하는 ‘도시 속살 엿보기’에서 최 교수는 “드러내고 싶지 않은 속모습은 애써 감추고 화려한 외양(外樣)만을 드러내는 도시는 ‘화장빨 도시’”라면서, “좋은 도시란 어제의 흔적과 기억이 담겨있어야 하지만, 불행하게도 권력이 지배하고 관리하는 도시는 그 흔적을 지우기에 여념이 없었다”라며 “과거의 도시가 성곽(城郭)을 중심으로 한 권력으로 탄생한 도시라면, 오늘의 도시는 ‘유권자의 표심’을 중심으로 탄생한 도시”라며, LH사태와 성남시 대장동 이슈를 언급하며 겉으로는 최종수요자를 위하는 척하면서 정책 입안과 관계된 자들이나 이해 관계자들이 중간에서 실속을 가로채는 ‘분식 정책’이라며 비판했다.
 

 
2022년 1월에 출간 예정인 ‘도시 공동체의 민낯’에서는 도시가 하나의 유기체며 생명체라는 것을 강조했다. 

최 교수는 “도시라는 생명체가 건강하기 위해서는 도시공동체가 깨어 있어야 한다”면서, “시민들의 공동체 인식에 기반한 선(善)이 발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저자는 ‘6’자 사회에서 ‘8’자 사회로 나아가야 할 것을 이야기했는데, 최 교수가 말하는 ‘6’자 사회란 보는 각도에 따라서 6도 되고 9도 되는, 상대방과의 타협 없이 자신의 입장에서만 생각하고 의견을 고집하는 사회다. 반면 ‘8’자 사회는 '좌우 어느 방향에서 봐도 모두 모양이 같은 갈등이 없는 사회'라면서, '우리 사회가 ‘8’자 사회로 가기 위해 합심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