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7.9℃
  • 흐림대전 26.6℃
  • 흐림대구 23.1℃
  • 울산 21.1℃
  • 구름조금광주 24.5℃
  • 흐림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4.5℃
  • 흐림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3.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의료기기

20대 ‘척추 주의보’

척추질환 환자 5년 새 112만명 증가

척추질환 환자 2015년 808만명→ 2019년 920만명으로 약 13%(112만명) 증가
20대 척추 질환 환자, 5년 새 약 19% 가량 급격히 증가, 여성 척추 질환자가 남성보다 1.4배 많아
세라젬 의과학연구소, 척추 건강은 젊을 때부터 관리해야... ‘습관화’ 중요



지난 5년 새 국내 척추질환 환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지속적인 척추 관리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통계자료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척추질환 환자 수는 920만 737명으로 집계됐으며, 지난 2015년(약 808만 29명)에 비해 약 13% (약 112만명) 증가했다.

 


특히 20대 척추질환 환자 증가가 두드러진다. 2019년 20대 척추질환 환자는 66만 7,792명 수준으로, 15년 대비 약 19% 증가하며 80세 이상 초고령층을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가장 가파른 증가세를 보였다. 척추질환 환자가 가장 많은 50대(8.8%)보다 약 2배 가량 빠른 속도다.

20대 척추질환 환자의 급격한 증가는 스마트폰, 테블릿 PC 등 휴대용 IT기기 사용이 증가하고, 학업과 취업 준비 등에 쏟는 시간이 길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구부정한 상태로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잘못된 자세로 오래 앉아있거나 책상에 엎드려 쪽잠을 자는 등의 습관들이 척추는 물론 목과 어깨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

척추질환 환자가 가장 많은 연령대는 50대로 총 200만 4,976명이 척추질환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체의 약 21.8%를 차지한다. 70대는 144만 5,107명으로 두 번째로 많은 환자 수를 기록했고, 40대(약 143만명), 30대(약 102만명)가 그 뒤를 이었다.

 


또한 여성 척추 질환 환자가 남성에 비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여성 척추질환 환자는 469만 2,148명으로 남성 환자(338만 7,887명)보다 1.4배 많았다. 

30대까지는 남녀 환자 수에 큰 차이가 없지만, 40대부터 여성 환자 비율이 급속도로 증가하는 탓이다. 여성의 경우 폐경으로 인해 뼈와 근육이 약해지고, 가사 노동 등으로 척추 관절에 쌓인 부담이 질환으로 드러나는 경우가 많다.

의료가전 세라젬 의과학연구소 조일영 자문위원(카이로프랙틱 의무박사)은 “신체 활동 감소, 스마트폰 이용의 증가 등 척추 건강에 부정적인 요소가 늘어나면서, 척추 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라며, “과거 척추 질환이 노년층의 상징처럼 여겨졌지만, 최근에는 연령대가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척추 건강은 젊을 때부터 관리... 습관화 중요

척추 질환 연령대가 지속적으로 낮아지고 있는 만큼, 젊은 시기부터 허리 건강에 좋은 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허리에 좋지 않은 자세는 가급적 피하고, 더불어 스트레칭, 온열 마사지 등 각종 척추 질환 예방법을 꾸준히 실시하는 것이 좋다. 





척추 건강을 위한 팁 5 

1. 걷기운동이 허리질환 예방에 좋아
걷기 운동은 전신 운동이지만, 척추 질환 예방에 매우 효과적이다. 걸으면서 자연스럽게 허리 유연성 및 근육을 단련시키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허리 근육이 단련되면, 상체가 꼿꼿하게 기립하는 효과가 있어 척추에 가해지는 압력이 줄어든다. 하루에 30분 이상 허리를 펴고 바른 자세로 걸어야 허리에 부담을 주지 않는다.

2. 오래 앉아있는다면, 주기적인 스트레칭
앉아 있는 자세가 훨씬 더 편할 것 같지만 사실 서 있을 때보다 2배가량 더 허리에 무리를 준다. 사무직이나 수험생들이 허리 통증을 자주 호소하는 것도 같은 이유다. 일정한 간격으로 일어나 허리 근육을 풀어줄 수 있는 부드러운 스트레칭을 겸해주는 것이 좋다.

3. 스마트폰, 컴퓨터 이용시 올바른 자세 중요
스마트폰, 컴퓨터를 사용할 시 구부정한 자세는 목과 척추에 무리를 주며 거북목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엎드린 자세로 스마트폰을 보는 경우 엉덩이와 등뼈가 위로 솟아 척추에 큰 부담을 준다. 구부정하거나 엎드린 자세보다는 턱을 당기로 눈을 아래로 향하는 등 올바른 자세를 갖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4. 적당한 일광욕과 칼슘 섭취
적당한 일광욕을 실천해 비타민D 결핍을 방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체내 비타민D의 80%는 햇볕을 쫴야 만들어지며, 결핍 시 골다공증은 물론 혈관질환, 당뇨병, 우울증 등에 노출될 수 있다. 또한 치즈나 우유 등으로 칼슘을 지속적으로 섭취해주는 것이 좋다. 칼슘 결핍으로 뼈가 약해지면 작은 충격에도 척추압박골절 등 척추 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5. 반신욕, 온열 마사지도 병행하는 것이 좋아
반신욕이나 온열 마사지 등으로 척추를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척추에 적정한 수준의 온열 찜질과 마사지를 병행하면 경직된 척추 근육과 인대를 유연하게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혈액순환이 원활해져 통증이 감소하는 효과도 있다.                                        
      [자료제공 : 의료가전 세라젬 의과학연구소] 


의료가전 세라젬 의과학연구소 윤용순 자문위원(재활의학과 전문의)은 “수많은 통계자료들이 젊은 층들의 허리 건강을 경고하고 있지만, 이에 경각심을 갖고 관리하는 이들은 많지 않다. 척추 건강은 꾸준한 운동, 스트레칭, 올바른 자세 등을 습관화하는 것이 바탕되어야 한다“ 며, “집에서도 척추 온열 마사지를 할 수 있는 식약처의 허가를 받은 홈 헬스케어 제품을 활용한다면 척추 건강에 더욱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