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6.2℃
  • 맑음강릉 21.1℃
  • 구름조금서울 17.1℃
  • 구름많음대전 16.4℃
  • 맑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7.1℃
  • 구름조금광주 17.4℃
  • 구름많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7.7℃
  • 맑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6.8℃
  • 구름조금보은 14.1℃
  • 맑음금산 15.0℃
  • 맑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7.3℃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제6회 신풍 호월 학술상 “신약연구개발” 부문상 서울대 약대 이상국, 이호영 교수 공동수상

5월 8일(월)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마로니에 홀

URL복사
 
  
신풍 호월 학술회(이사장 장원준)와 서울대학 약학대학(학장 이봉진 교수)이 공동 주관하고 재단법인 관악회와 신풍제약(주)이 후원하는 ‘제6회 신풍 호월 학술상’ 신약연구개발부문상에 서울대 약대 이상국, 이호영 교수가 공동수상자로 선정됐다. 

시상식은 지난 5월 8일(월)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마로니에 홀에서 개최됐다. 서울대학교 약학대학내에 독립적인 추천위원회를 두고, 국내최고권위자 5인의 심사위원회가 미래의 약학연구 및 신약연구개발에 공로가 있는 약학연구자를 공정한 심사로 선정하여 매년 시상하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신풍 호월 학술회 장원준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국내 제약사들의 신약개발 과정을 보면 다양한 산학협력을 통해 목표를 공유하고 공동 개발해 나가는 구조로 서울대 약대의 독자적인 기술이 제약 산업으로 연계되어 새로운 혁신 신약의 개발을 통해 인류의 건강을 증진시키고 우리나라의 제약 산업 발전에도 기여 할 것이다.” 또한 “송암 장용택 회장님께서 제정하신 학술상의 취지도 인간의 생명연장과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신약개발이라는 큰 목표를 향해 “신풍 호월 학술상”이 일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상에 수상자로 선정된 이상국 교수는 지난 20여 년간 천연물로부터 새로운 약리활성 물질의 발굴 및 이를 통한 의약품 개발 연구를 수행해 오고 있습니다. 특히 대표적 연구 분야로는 천연물로부터 항암 및 항염증 효능 물질의 신규발굴과 그 작용기전 연구이다. 본 연구 분야에서 이상국 교수는 현재까지 국제학술지에 논문 260여 편을 발표하였으며, 특허 출원/등록 50여건 및 기업체로의 기술이전 여러 건의 실적 등이 있다.

공동 수상자인 이호영 교수 또한 지난 20여 년간 미국 텍사스 주립대학 엠디앤더스 암연구소에서 조교수, 부교수를 거쳐 종신 교수로 재직한 후 2011년부터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교수로 부임하면서 폐암 및 폐기종 등 폐질환의 발생 및 악성화 과정을 규명하는 기초연구와 더불어 항암제의 내성 기전 연구를 통하여 내성을 매개하는 분자표적을 발굴하고 이를 억제함으로서 효과적인 치료 효과를 나타낼 수 있는 복합 항암 요법 및 항암신약을 개발하는 중개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