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0 (일)

  • 흐림동두천 21.7℃
  • 구름많음강릉 26.8℃
  • 흐림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6.9℃
  • 맑음대구 25.9℃
  • 맑음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27.0℃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조금고창 28.3℃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1.2℃
  • 구름조금보은 25.6℃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조금경주시 26.4℃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병원

“뇌종양 연구 올해도 MGH(하버드의대 부속병원)와 함께!”

4월 17일 서울대병원, 11번째 뇌종양 화상회의 개최

URL복사


  뇌종양 정복을 위한 한미 최고 의료기관의 연구협력이 올해도 계속된다.

  서울대병원은 4월 17일 MGH(하버드의대 부속병원, 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과 11번째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양 기관은 2013년부터 매년 화상회의를 열어 뇌종양 질환의 증례 및 최신 연구결과를 나눠왔다. 2014년부터는 연구협력에 본격적으로 나서, 이듬해 공동 연구팀이 전이성뇌종양 유전자 변이 특징을 세계 최초로 밝히는 성과를 거뒀다.

  이날 회의에서는 악성 뇌종양에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BCAT1’이라는 유전자와 지방산 대사과정을 조정하는 유전자 발현이 악성 뇌교종에 미치는 영향 등의 주제가 논의됐다.



  MGH는 유에스 뉴스앤드월드리포트지 미국 병원평가(2017~2018년)에서 메이오클리닉, 존스홉킨스병원 등을 제치고 1위에 오른 병원이다. 이 병원과 대등한 관계에서 학술적 교류를 한다는 것은 서울대병원의 뇌종양 연구 · 치료 역량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의미한다.

  현재 서울대병원은 미국의 메이오클리닉, 토마스제퍼슨병원과도 지속적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들과는 라이브 수술시연을 통한 술기 교류도 진행하고 있다.

  백선하 뇌종양센터장은 “MGH와 7월 미국에서 열리는 뇌종양 교육프로그램(제1회 아시아태평양 뇌종양 컨퍼런스)을 함께 주도할 예정이다”며 “이러한 긴밀한 협력이 새로운 진단 및 치료법 개발로 이어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