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13 (금)

  • 흐림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25.2℃
  • 흐림서울 28.5℃
  • 흐림대전 27.2℃
  • 흐림대구 25.9℃
  • 흐림울산 24.7℃
  • 흐림광주 26.6℃
  • 흐림부산 25.1℃
  • 흐림고창 26.3℃
  • 제주 24.1℃
  • 흐림강화 26.1℃
  • 흐림보은 25.3℃
  • 흐림금산 26.9℃
  • 흐림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4.1℃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늘어가는 미혼모, 의료적 도움 절실

URL복사
  
서울대병원, 복지시설 및 산모와 환아 지원 나서
 


지난해 미혼모 출산은 3~4천명으로 이중 10대가 절반을 차지한다. 그러나 경제적 사회적 문제로 인해 이들은 임신부터 출산까지 의료적 접근이 쉽지 않아 산모와 아이에게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서울대병원은 공공보건의료의 일환으로 의료혜택의 사각지대에 놓인 미혼모와 이들의 아이들을 돕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최근 서울대병원은 미혼모 복지시설인 마포 애란원을 찾아 임신 및 육아에 필요한 용품과 아이들을 위한 인형 등을 기부했다. 

특히 지난 10월 출산한 20세 김영아(가명) 산모는 가족의 보호를 받지 못해 마포 애란원에 입소했으나 조현병 증상을 보이고 있으며, 아이는 척수수막류로 출산 직후 수술을 받고 현재 입원중이다. 
  
서울대어린이병원후원회에서는 이미 후원한 금액을 포함하여 모두 1,00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홍균 서울대병원 대외협력실장(후원회 사무국장)은 “특히 어린 산모의 경우 산전검사 등이 필수적인데 병원을 정기적으로 못 찾는 이들을 보며 안타까웠다”며 “서울대병원은 공공의료기관으로서 다양한 방법으로 이들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서울대병원은 착한가게 행사를 통해 모은 수익금으로 미혼모 10여 명에게 생활 지원 물품을 전달했고, 서울대어린이병원후원회는 미혼모 가정 환아 치료비로 4,500여 만원을 지원했다.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