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2 (목)

  • 구름조금동두천 27.6℃
  • 구름많음강릉 25.2℃
  • 구름조금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8.1℃
  • 구름많음대구 26.7℃
  • 흐림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8.3℃
  • 흐림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7.2℃
  • 구름조금제주 27.3℃
  • 맑음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25.4℃
  • 구름많음금산 24.8℃
  • 구름조금강진군 26.4℃
  • 흐림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백신 수급 안정화를 위해 한시적 예방접종 권고안 마련

URL복사
 
전량 수입하는 4가 혼합백신의 5가로의 전환, 
소아마비의 국제보건위기상황에 따른 수요급증 등으로 6∼9월까지 일시적 부족 전망
예방접종 전문학회 자문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1세 미만 영아의 생후 2,4,6개월 접종하는 DTaP-IPV 접종일정은 유지하고, 
좀 늦더라도 예방효과가 지속되는 만 4∼6세의 추가접종은 10월 이후로 접종일정 연기 권고
보건당국, 접종대상자의 불편 최소화를 위해 
사전 SMS 개별안내하고 의료계와 지자체간 원활한 백신공급을 위해 
수급모니터링 및 식약처 신속검정 등 관계기관 협력 강화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수입에 의존하는 DTaP-IPV*  4가 혼합백신과  IPV 백신 수급이 불안정해, 접종대상자 및 의료계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한시적 예방접종 권고안을 마련해 보호자 및 의료계 등의 협조를 당부했다. 
      
* DTaP(Diphtheria, Tetanus, Pertussis):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감염을 예방하는 백신, IPV(Inactivated Poliovirus Vaccine): 소아마비 감염을 예방하는 백신

사노피-파스퇴르사가 단독으로 공급하고 있는 4가 혼합백신이 Hib*이 추가되어 접종횟수를 줄여 편의성이 높아진 5가 백신(DTaP-IPV/Hib)으로 전환되는 국제 흐름에 맞춰 생산하면서해당 제조사는 DTaP-IPV 국내 수입을 줄이고 Hib이 추가된 5가 혼합백신을 올 6월 중 공급할 예정으로, 그 전환 과정에서 4가 백신이 한시적으로 일부 지역의 의료기관에서는 부족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 Hib(Haemophilus influenza type b):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 b형 감염을 예방하는 백신

IPV 백신은 수입에 의존하는 백신으로, 현재 국제공중보건위기상황에 따라 국제적 수요가 지속적으로 급증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대량 수입이 예정되어 있는 9월 이전에 한시적으로 일부 의료기관에서 부족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보건당국은 ①수입 의존 백신의 안정적 수급운영 ②국민 불편 최소화 및 안전・유효한 예방접종 유지를 원칙으로 소아과학회 등 해당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수렴을 거쳐 예방접종전문위원회(위원장: 김종현 가톨릭대학교 소아감염 교수) 심의한 한시적 권고안을 아래와 같이 마련하였다.


[DTaP-IPV, IPV 백신 부족상황 대비 임시 예방접종 권고안]
▶ 1세 미만 영아의 DTaP-IPV 3회(생후 2, 4, 6개월) 접종일정은 우선적으로 완료 (기존유지)
▶ 만 4∼6세에 추가로 실시하는 1회 접종은 늦게 접종하더라도 예방효과가 지속될 수 있어 공급이 원활해지는 시점인 10월 1일 이후로 연기


DTaP 백신의 경우 동일 제조사의 접종을 유지하는 것이 원칙이고, 수입중지 등에 따라 해당 백신이 없을 경우 불가피하게 다른 제조사 백신과의 교차접종을 인정했던 것과 동일하게 금 번에도 국민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모두 고려하여 의료기관에서 백신 수급이 곤란한 경우 제한적으로 교차접종이 가능토록 하였다.
  
그에 따라 보건당국은 교차접종이 시행될 경우, 의료인이 보호자에게 충분한 설명을 제공하고 이상반응 예방관리를 위한 30분 관찰 등을 준수할 것을 당부하였다.

상기 권고안은 6월 1일부터 적용될 예정으로, 접종 대상자 알림문자 등을 통해 접종자 보호자에게 개별적으로 사전에 충분히 안내하여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의료계에도 개별 학회, 단체 등을 통해 안내, 홍보하고 이를 예방접종도우미 (http://nip.cdc.go.kr)에도 공고해 혼선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수입에 의존하는 백신의 수급 불안정한 상황을 조속히 대응, 해결하기 위하여 식약처, 지자체, 의료계 등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식약처와는 DTaP-IPV/Hib 백신의 신속한 공급을 위해 검정일정 등에 대해 긴밀히 협의하고 있고, 지자체 및 의료계와도 접종현황과 수급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해 차질 없이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지역별 예방접종 상황을 매주 모니터링하여 부족한 지역, 의료기관에 우선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장(정기석)은 “수급이 불안정한 것은 한시적인 상황으로, DTaP-IPV가 제조사의 협조로 계속 공급되고 있고 6월 새로운 5가 백신이 단계적으로 도입되면서 좀 더 안정화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 DTaP-IPV: 2017년 4월 7만 도즈 공급 완료, 9월 이후 32만 도즈 추가 공급 가능
 ** IPV: 2017년 9월 이후 63만 도즈 공급 가능

또한 “수입의존도가 높은 백신의 국제 환경에 따른 수급 불안정 상황은 언제든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국민 건강보호에 필수적인 국가예방접종백신에 대해서는 국내백신 업계의 기술역량을 높이는 것이 근본적으로 필요하다”라고 하며 이에 대해서 “질병관리본부에서도 향후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 설립, 운영을 통해 국내 백신업계의 기술개발 역량 확보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