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5.7℃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27.9℃
  • 소나기대구 22.2℃
  • 구름조금울산 23.0℃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3.9℃
  • 흐림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6.6℃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제약바이오

입덧, 초기에 ‘디클렉틴’으로 적극 대응 필요

고대안암병원 홍순철 교수, “미 FDA서 유효성과 안전성 입증된 약물”

URL복사
질병 차원에서 입덧의 문제점과 효과적인 약물요법





고대안암병원 홍순철 교수(산부인과)는 “입덧은 초기에 안전한 약으로 임산부 입덧 증상시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산부 삶의 질 향상과 건강한 출산을 위해 관심을 두고 치료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체 임산부 80%가 경험하고 있는 입덧을 방치할 경우 태아와 산모 모두에게 안 좋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홍순철 교수는 이와 관련 입덧 치료제 디클렉틴(독실아민 10mg + 피리독신 10mg) 또는 피리독신을 추천했다. 홍순철 교수로부터 질병 차원에서 입덧의 문제점과 효과적인 약물요법에 대해 들었습니다.

- 안녕하세요. 입덧은 일반적으로 임신에 수반되는 엄마의 역할로 알고 있는데, 치료의 필요성에 대해 설명 부탁 드립니다.

입덧은 태아 입장에서는 임신호르몬 분비가 왕성하다는 증거입니다. 즉 태아의 유산 가능성은 줄어든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그러나 입덧이 심하면 임산부가 영양결핍, 전해질 불균형을 가져와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고 심한 경우 태아의 영양결핍으로 이어져 태아발육장애, 조산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입덧을 초기에 치료한다면, 증상이 심해지는 것을 막는 데 효과적이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합니다.

- 임산부 약물 복용이 위험하다는 인식이 자리 잡고 있는데요.

약을 복용을 할 때는 이익과 위험을 동시에 고려해야 합니다. 약은 무조건 아기에게 좋지 않다는 막연한 생각 때문에 모든 종류의 약물을 꺼리는 분들이 있는데, 무조건적으로 약을 먹지 않고 참는 것은 지혜로운 판단은 아닙니다. 입덧이 너무 심해서 일상생활에 영향이 있을 만큼, 영양결핍 및 탈수 증상이 나타난다면 임산부와 태아를 위해서 효과적인 약물을 복용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 약물 복용이 위험하다는 인식은 태아기형 발생에 대한 우려가 아닐까요? 

산모가 약이나 방사선, 술 등 태아 독성물질에 노출되지 않더라도 전체 임산부의 3%~5% 정도는 선천성 태아 기형의 위험이 있습니다. 약물을 복용할 때는 기본 위험도를 초과하는 약제인가 또는 그에 미치지 않는가를 판단해야 하는데, 입덧 치료를 목적으로 하는 위의 약물은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임상연구를 통해 선천성 기형 발생 위험에 대한 안전성을 확인했기 때문에 큰 두려움이나 걱정 없이 복용하셔도 됩니다. 

- 입덧을 치료할 수 있는 약은 무엇이 있을까요? 

식이 조절이나 보존적 요법으로 조절되지 않는다면 일차적으로 가장 적합한 약물은 디클렉틴 또는 피리독신이 있습니다. 디클렉틴의 성분은 피리독신(비타민 B6)과 독실아민(항히스타민)입니다. 이 성분은 캐나다와 미국에서 30년 이상 보편적으로 임산부들이 복용하면서 입덧을 치료하는데 효과적이었고 태아기형 증가와 관계가 없다는 것이 확인된 바 있습니다.





- 그렇다면, 디클렉틴의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는 항목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디클렉틴은 FDA에서 입덧 치료제로 허가되면서 임신 카테고리 A로 분류했습니다. A 클래스로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것은 임상적으로 중요한 의미가 있습니다. 
약물이 허가될 때 태아독성을 확인하는 방법이 여러 가지가 있는데, 먼저 두 종류 이상의 동물 실험을 필수로 합니다. 이후 사람에 대한 임상연구에는 사례보고, 환자·대조군 연구, 코호트 연구, 메타분석 등 태아독성을 확인할 수 있는 여러 방법이 있습니다. 기형발생 정보 서비스(teratogenic information service)에 사용되는 자료는 전세계적인 코호트 자료가 사용됩니다. 예로 들면, 당뇨병이 있는 임산부가 당뇨약을 먹어도 될지 문의하면 그 동안에 축적된 데이터를 환자에게 설명해줍니다. 나중에 이 환자가 분만을 하게 되면 태아 건강 상태로 다른 사람에게 상담할 수 있는 데이터로 연구에 사용됩니다. 이게 일종의 전향적 코호트 연구입니다. 오랜 기간 코호트 자료와 메타분석 등 안전성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FDA승인을 받은 거니까 사실은 큰 의미가 있습니다.

- 디클렉틴은 얼마나 효과적인가요?

디클렉틴은 초회 용량으로 1일 1회 2정을 취침 전에 복용합니다. 증상이 적절하게 조절되지 않는 경우 하루 3회에 걸쳐 최대권장량 4정까지 복용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논문에 의하면 80%의 임산부가 입덧 점수가 유의하게 낮아지고 삶의 질 개선에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 충분하지 않다면 개인에게 맞는 용량으로 증량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 다음은 구역 구토를 적응증으로 하는 FDA 임산부 안정성 B나 C 클래스의 다른 약물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 마지막으로 입덧으로 힘들어하는 임산부들에게 조언 부탁드립니다. 

임산부의 적절한 엽산, 비타민 등 영양 섭취는 임산부 본인과 태아를 위해 중요합니다. 더욱이 입덧이 심한 임신 5주~10주는 기관 형성기로 태아 장기가 형성되는 시기입니다. 따라서 이 시기의 임산부 영양 섭취는 더욱 중요하다고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입덧 초기에 적절한 치료로 임산부 건강과 태아 건강을 지키는 지혜로움이 필요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