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수)

  • 맑음동두천 24.8℃
  • 흐림강릉 19.8℃
  • 맑음서울 26.5℃
  • 구름조금대전 25.4℃
  • 흐림대구 21.4℃
  • 울산 19.2℃
  • 흐림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0.5℃
  • 구름많음고창 25.3℃
  • 구름많음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25.6℃
  • 구름조금보은 23.6℃
  • 흐림금산 23.7℃
  • 구름많음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18.6℃
  • 구름조금거제 21.0℃
기상청 제공

병원

고려대의료원-우즈벡 국립 내분비전문의료센터 MOU 체결

URL복사





고려대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효명)은 10월 18일(수) 오후 2시 본부 회의실에서 우즈베키스탄 국립 내분비전문의료센터(Republican Specialized Scientific Practical Medical Center of Endocrinology)와 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고려대의료원 김효명 의무부총장과 학교법인 고려중앙학원 박명식 상임이사를 비롯해 고려대의료원 박종훈 의무기획처장, 편성범 대외협력실장 등 주요 보직자들과 최근 우즈베키스탄 보건부 장관을 역임했던 알리모프 안바 발리예비치(Alimov Anvar Valievich) 우즈베키스탄 국립 내분비전문의료센터장과 타슈켄트 소아의과대학(Tashkent Pediatric Medical Institute)의 샤리포프 알리셔(Sharipov Alisher) 교수, 아시아의학연구소 우즈벡 지점 이상윤 지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임상, 연구 및 교육 분야 인적/학술교류 확대를 통한 상호 역량강화를 목적으로 하며, 향후 고려대의료원의 우즈베키스탄 보건의료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기관을 확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김효명 의무부총장은 “최근 한국 보건의료원 국제적 위상이 높아짐에 따라 의료시스템 해외 수출 및 컨설팅, 해외 의료진 연수교육 및 외국 환자 유치 등이 매우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며, “이런 시점에서 우즈베키스탄 내분비 연구 분야의 최고 권위를 지닌 국립 내분비전문의료센터와의 협약 체결은 향후 두 기관의 경쟁력을 높이고 상생협력 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알리모프 안바 발리예비치 센터장은 “대한민국은 우즈베키스탄의 모범이 될 만한 의료기술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번 MOU를 통해 우즈베키스탄의 의료가 더 발전하고, 이를 바탕으로 더 많은 우즈베키스탄의 국민들이 그 혜택을 볼 수 있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협약식에 이어 고려대 의과대학 역사관, 국제병동 및 VIP 병동, 건강증진센터 등을 비롯한 병원의 전반적인 시설과 의료시스템을 둘러보고 최신 시설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우즈베키스탄 국립 내분비전문의료센터는 1957년 갑상선 질병 치료를 위해 설립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시에 설립된 246 병상 규모의 국립 의료기관으로 우즈베키스탄의 내분비 질환 연구 및 치료에 대한 국가 지정 최상위 기관이다. 연간 입원환자 8,100명, 외래환자 42,000명, 수술 1,837건 등의 실적을 가지고 있으며, 전체 수술의 85%가 갑상선 및 당뇨성 족부병변 관련 수술이며, 우즈베키스탄 내에서 소아내분비질환에 대해 유일하게 진료 가능한 기관이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