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구름조금동두천 26.2℃
  • 맑음강릉 28.0℃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7.9℃
  • 흐림대구 26.1℃
  • 흐림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26.5℃
  • 흐림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6.4℃
  • 흐림제주 22.5℃
  • 구름조금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6.3℃
  • 구름조금금산 26.2℃
  • 구름많음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7.2℃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병원

분당 차병원 이창호 교수, 소아 선천성 진주종 수술 세계 최다 기록 달성

'Otology & Neurotology’ 게재

2015년까지 436례 수술해 최고 기록으로 보고했으며, 2016년 기준 680례 수술건수 보유 
레이저를 이용한 최소절개 진주종 수술 통해 합병증 줄이고 입원 및 회복기간 단축 



분당 차병원(원장 김동익)은 이비인후과 이창호 교수가 소아 선천성 진주종 최다 수술 기록을 달성해 세계 이과학회 공식 저널인 ‘이과학-신경학(Otology & Neurotology)’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이창호 교수는 2015년까지 소아 선천성 진주종 436례를 수술했다.

미국 필라델피아 소아병원 Potsic 박사가 2002년 172례를 보고한 것이 현재까지 선천성 진주종의 최다 증례 보고였다. 



진주종은 피부 상피조직이 중이강과 유양동 내로 침입하여 각질을 축적하면서 주위의 뼈나 연부조직을 파괴하는 질환으로 원인에 따라 선천성과 후천성으로 분류한다. 소아 선천성 진주종은 소아 청각 종양 중 가장 흔한 종양으로, 후천성 진주종보다 발병 연령이 매우 낮고 계속 커지기 때문에 조기수술이 필요하다. 특히 귀 속에 있는 가장 작은 뼈인 이소골 부위를 수술하기 때문에 까다로운 치료가 요구된다.

보통 성인 진주종의 수술방법을 소아에 그대로 적용할 경우 진주종 제거를 위해서 이소골과 유양동을 제거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소골을 제거할 경우 수술 후 청력손실이 더 심해지고 유양동을 제거할 경우 평생 귀에서 이루가 있을 수 있어 특히 소아에서 조기 수술이 어려웠다. 



이에 이창호 교수는 레이저를 사용하여 수술 시간과 재발률을 획기적으로 낮춘 ‘최소 절개 레이저 진주종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4기 진주종인 경우도 귓구멍 안으로 수술하고, 귀 뒤를 절개하지 않기 때문에 수술시간, 입원기간, 회복기간이 짧으며 합병증을 최소화 할 수 있다. 3기 이상 진주종의 경우 2차 수술 없이 제거한 이소골을 다시 연결하기 때문에 청력의 보존 또한 우수하다.

이창호 교수는 2016년 기준 680례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소아 진주종 수술 경험을 보유하고 있으며, 타 병원에서 수술 후 재발하여 의뢰된 환아 수술에서도 좋은 결과를 보이고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