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9 (일)

  • 맑음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6.8℃
  • 구름많음서울 25.3℃
  • 구름많음대전 25.4℃
  • 흐림대구 25.0℃
  • 울산 20.4℃
  • 구름많음광주 24.3℃
  • 흐림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26.2℃
  • 흐림제주 20.9℃
  • 구름조금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4.3℃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병원

강남차병원, 산부인과 최단기간 로봇수술 500례 달성

작년 한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자궁근종절제술 시행


단일공 수술 및 여성의학연구소와의 진료 연계로 
자궁 및 가임력 보존 
수술 합병증 및 개복수술 또는 복강경 수술로  전환 없어



차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원장 윤태기) 로봇수술센터가 산부인과 단일 진료과로는 최단기간에 로봇수술 500례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강남차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지난 2015년 6월, 로봇수술 장비인 ‘다빈치Si시스템’을 도입 후 10개월 만에 200례를 돌파한 이후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 도입 1년 11개월 만인 지난 5월 16일 500례를 넘어섰다. 

짧은 시간 높은 성과를 보인 강남차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자궁근종을 비롯해 여성생식암, 난관미세수술 등 여성질환이 로봇수술의 100%를 차지하고 있다. 

자궁근종제거술이297건(59.4%)으로 가장 많은 반면, 자궁적출술은67건(13.4%)에 지나지 않아 전체 환자 중 86.6%가 자궁 및 가임력을 보존했다. 전체 수술실적 중 로봇 단일공 수술이 240건(48%)으로 높았으며, 이와 함께 수술 후 합병증이나 수술 중 개복수술 또는 일반 복강경 수술 전환은 전무했다.

특히 자궁근종제거술의 경우 2016년 한해 동안 진행된 건수가 165건으로 앞서 로봇수술장비를 도입한 대형 병원들을 재치고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술 건수를 기록했다.

강남차병원 로봇수술센터의 로봇 단일공 수술은 복부에 4개의 구멍을 내 수술하는 기존 방법에 비해 배꼽에 1개의 구멍을 뚫어 수술하기 때문에 수술 후 흉터가 거의 보이지 않는 것은 물론 여성 환자의 건강 상태와 향후 임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수술 계획을 설정해 자궁과 가임력의 보존을 높였다. 실제 수술 후 임신을 고려하고 있으나 난임으로 고통 받고 있는 여성의 경우 난임센터인 여성의학연구소와의 협진을 통해 향후 임신을 위한 각종 치료 계획을 설정하도록 진료를 연계했다. 



성석주 강남차병원 로봇수술센터장은 “강남차병원의 원스톱 진료 프로세스와 뛰어난 의료진들이 첨단 장비로 인해 큰 시너지를 낸 것으로 보고 있다”며, “로봇수술센터를 찾는 환자들의 신뢰가 더욱 두터워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차병원이 도입해 운영하고 있는 로봇수술장비인 ‘다빈치Si시스템’은 환자의 환부에 1개 또는 몇 개의 구멍을 뚫어 수술용 카메라와 로봇 팔을 삽입한 후 의사가 콘솔에서 원격 조종을 통해 수술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3차원적인 영상 구현을 통해 시야가 좋고, 로봇팔의 관절이 사람의 손과 유사해 손 떨림 없이 정밀하고 섬세한 수술이 가능하다. 또 강남차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수술 전 로봇수술 전담 코디네이터의 환자 상담부터 수술실에서의 의료진, 수술 후 환자 케어, 그리고 퇴원 후 외래 방문까지 로봇수술 일련의 과정에서 로봇수술센터 직원들의 유지적인 토탈 환자 케어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차병원(설립자 차광렬)은 1986년 국내 민간병원으로는 최초로 시험관 아기를 탄생시키고, 같은 해 나팔관 인공수정아기를 출생 시키며 국내 최고의 난임 병원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1998년에는 세계최초 유리화 난자 동결법 등을 개발해 난자동결의 새로운 해법을 제시하고, 1999년에는 한국 최초의 의료수출로 기록된 미국 콜롬비아 대학 내 CHA–Colombia 불임센터를 설립, 2002년에는 미국 최초의 난자은행을 오픈 해 세계적 명성을 얻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