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9.7℃
  • 맑음서울 12.2℃
  • 맑음대전 13.9℃
  • 맑음대구 18.5℃
  • 맑음울산 18.5℃
  • 맑음광주 13.1℃
  • 맑음부산 15.7℃
  • 맑음고창 9.6℃
  • 맑음제주 13.4℃
  • 구름조금강화 10.3℃
  • 맑음보은 13.8℃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7.2℃
  • 맑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병원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 노사 협상 자율 타결

2년 연속 자율 타결로 무분규 앞장

URL복사
임금 3% 인상,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임신 중 근로자 보호 강화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의료원장: 심봉석)과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이화의료원지부(지부장: 김점숙)가 20일, 2017년도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에 서명하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노사 협상의 자율 타결을 이끌어냈다.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 노사는 임금 총액 3% 인상, 적정 인력 충원을 통해 2018년까지 중환자실 간호등급 1등급 시행, 임신 중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적치 사용 등에 합의했다.

또한 잠정합의안에는 최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에 발맞춰 이대목동병원에서 상시 지속적 업무에 종사하는 비정규직을 순차적으로 정규직화하고 별정직 무기계약직을 2018년까지 타 직종으로 정규직화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이와 함께 임신 여성에 대한 배려도 돋보였다. 임신 후 12주 이내 또는 36주 이후에 있는 여성의 경우 1일 2시간의 근로시간 단축을 신청할 수 있으며 24시간 운영되는 부서의 교대근무 근로자는 1일 2시간씩 부과되는 근로시간 단축 근무 4일분을 적치해 1일의 유급휴가를 해당 주에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