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3℃
  • 흐림강릉 29.1℃
  • 흐림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4.9℃
  • 구름조금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4.8℃
  • 구름조금제주 29.2℃
  • 흐림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4.1℃
  • 구름조금강진군 25.1℃
  • 맑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학술

유방암 환자, 임신-출산 미리 겁낼 필요 없다

한국유방암학회 학술지에 최근 게재

삼성서울병원 이정언 교수팀, 유방암 환자 10년간 추적관찰
항암치료 도중 호르몬 보조요법으로 
난소기능 보호한 경우 임신 원한 환자 중 절반은 치료 후 출산까지 성공
이정언 교수 “충분히 임신•출산 가능 … 의료진 믿고 치료 전념”



젊은 유방암 여성환자들이 늘면서 임신과 출산에 대한 고민도 함께 커지는 가운데, 항암치료 도중에 일시적으로 환자의 난소기능을 떨어뜨려 폐경상태로 만드는 호르몬 치료가 새로운 해결책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유방암 치료에 쓰이는 항암제는 독성이 강한 탓에 난소에 영구적인 손상을 줄 수 있는데, 최근 서구에서는 항암치료 중에는 일시적으로 폐경상태를 유도하는 것이 이 같은 손상을 줄여 가임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된 바 있다. 

다만, 아직 국내에서는 이 같은 치료를 받은 환자의 실제 출산율에 대한 연구가 없었으나 이번에 삼성서울병원 연구팀이 10여년에 걸쳐 환자들의 임신과 출산을 추적 관찰한 결과를 발표했다.

삼성서울병원 유방외과 이정언 교수•김이삭 임상강사 연구팀은 2002년 1월부터 2012년 4월까지 유방암으로 수술 받은 20세 이상 40세 이하 젊은 여성 환자들 중 성선자극호르몬-방출호르몬 작용제(GnRH agonist)를 투여 받은 환자 82명을 분석했다. 

성선자극호르몬-방출호르몬 작용제는 유방암에 대한 호르몬 치료의 보조요법 중 하나인데, 뇌하수체에 작용해 여성생식 내분비체계를 억제하여 일시적으로 폐경상태로 유도하는 역할을 하며, 항암치료 일 주일 전부터 28일 간격으로 피하주사 방식으로 투여된다. 



연구팀은 “유방암 치료 목적으로 항암치료를 시행하는 동안 성선자극호르몬-방출호르몬 작용제로 호르몬 요법을 병행한 환자들 중에서 발병 당시 기혼자 31명과 치료 후 결혼한 10명을 더한 41명의 기혼자 중에서 15명이 임신과 출산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기혼자 중 이미 아이가 있어 더 이상 출산계획이 없거나 임신 자체를 원하지 않았던 환자(11명)를 빼면, 임신을 원했던 환자(30명)의 절반이 무사히 아이까지 낳은 셈이다. 

이들 15명 중에서는 다자녀를 둔 환자도 확인되었는데 자녀 2명을 낳은 환자가 2명, 3명의 자녀를 낳은 환자도 1명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일부 해외 연구에서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성선자극호르몬-방출호르몬 작용제를 투여한 경우 그렇지 않은 환자들 보다 임신 가능성이 많게는 2.5배 가량 높았다는 보고가 있었으나, 국내에서 유방암으로 항암치료를 시행하는 동안 이 방법을 사용한 환자들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실태 조사가 이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임신 유방암 환자(15)

평균 연령

30.4

출산아동 수

1

12

2

2

3

1

암 병기

1

6

2

8

3

1



항암 치료 완료 후 임신까지의 기간은 평균 41.4개월인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이들의 임신과 출산도 순조로웠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조산이 있었던 환자 1명을 제외하곤 유산이나 기형아 출산과 같은 유방암 환자들이 항암치료 등으로 인해 흔히 걱정하는 사례는 단 한 건도 없었다. 

게다가 산모 역시 80%(12명/15명)가 모유수유를 6개월 안팎으로 지속했을 정도로 건강한 상태를 유지했다. 

이정언 교수는 “아직 미혼이거나 결혼했지만 아이가 없는 젊은 유방암 환자들은 유방암 그 자체로도 힘든 상황에서 이후의 임신과 출산에 대한 걱정으로 이중으로 고통으로 받고 있다”면서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 확인했듯 가임력을 보존하기 위한 다양한 방법이 입증되고 있는 만큼 일단 의료진을 믿고 치료에 전념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삼성서울병원 유방암센터는 현재 임신을 원하는 젊은 유방암 환자에서 호르몬치료를 2년 정도 진행한 뒤 이를 잠시 중단하고 임신과 출산을 시도하는 환자와 자녀에 대하여 국제유방암연구그룹(IBCSG)에서 진행하는 POSITIVE 임상연구에 참여하고 있으며, 앞으로 해당 치료가 실제 임신과 출산율을 어느 정도 끌어 올릴 수 있을지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유방암학회 학술지에 최근 게재됐다.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