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5℃
  • 맑음강릉 28.8℃
  • 구름많음서울 26.1℃
  • 맑음대전 27.7℃
  • 구름조금대구 30.1℃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7.8℃
  • 맑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2.5℃
  • 맑음제주 23.9℃
  • 구름조금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5.5℃
  • 구름조금강진군 23.8℃
  • 구름조금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학술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10명 중 3.7명이 최소난청

'Plos ONE' 최근호에 게재

URL복사
속삭이는 소리 들리지 않으면? 최소난청 의심
시간 갈수록 난청 심해져 … 삶의 질 저하 우려
문일준 교수 “증상 나타나면 적극적 치료 나서야”



속삭이는 수준의 소리를 듣는 게 힘들다면 최소난청을 의심하고 의료진의 전문 상담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소난청은 청력 역치가 15DB 이상으로 일반적인 난청 수준(25dB 이상)보다는 양호하지만, 갈수록 난청이 심화되기 마련인데다 인지기능 저하가 우려되는 등 삶의 질 또한 위협받고 있는 상태일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 문일준 교수 연구팀은 12세 이상 국민 1만 6,630명을 대상으로 최소난청 유병율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3.7명꼴로 최소난청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유명 과학저널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2010년 ~ 2012년 시행한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토대로 한 분석에서 정상 고막을 가진 16,630명 중 최소난청 유병율이 37.4%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최소난청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증가했고, 남성에게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최소난청을 가진 사람 중 13%는 청력 저하로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호소했으며, 22.9%는 이명 증상을 동반하는 등 정상 청력을 가진 사람들에 비해 삶이 질이 낮았다. 

 
[최소난청 유병률(네모박스) : 나이가 들수록 급격히 증가, 정상 청력의 비율은 급격히 감소. 70대가 넘어서면서 최소난청이 중등도 난청(세모박스)으로 이행]

문제는 이들 최소난청 환자들이 증상이 덜한 탓에 병을 간과하기 싶다는 점이다. 

중등도 난청 환자의 경우 보통 크기의 말소리에도 불편을 느끼는 탓에 의료진을 찾거나 보청기 등 청각재활에 관심을 갖는 반면, 최소난청 환자들은 개념조차 생소한데다 사회적 관심 부족으로 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 최소난청 환자 중 0.47%만이 청력보조장치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최근 최소난청과 인지기능 저하와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가 발표되는 등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의료계를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미국 존스홉킨스의대와 국립노화연구소 공동연구팀에서 지난해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난청을 겪는 노인은 정상 노인보다 치매 발생 확률이 2~6배 가량 높았다고 보고했다. 또 난청을 가진 소아의 37%가 낮은 학업성취도, 자존감 저하 등을 보인다고 발표한 바 있다. 

문일준 교수는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 및 빈번한 개인 음향기기 사용 등의 이유로 난청은 증가하는 추세”라며 “최소난청은 시간이 흐를수록 난청이 진행할 수 있고 삶의 질은 더욱 떨어지기 때문에 증상이 있다면 즉시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전했다. 


※최소난청 : 난청의 정도는 순음청력검사 결과를 통해 분류되며 일반적으로 난청은 25dB 이상의 청력역치를 가지는 것을 의미한다 (25dB보다 작은 소리는 잘 못 듣는다는 의미, 참고로 청력이 정상인 젊은층의 청력역치 평균은 0 dB이다). 최소난청은 15 dB 이상의 청력역치를 가지는 경우 또는 고주파에서 25 dB 이상의 청력역치를 가지는 경우로 정의한다.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