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5℃
  • 맑음강릉 28.8℃
  • 구름많음서울 26.1℃
  • 맑음대전 27.7℃
  • 구름조금대구 30.1℃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7.8℃
  • 맑음부산 23.0℃
  • 구름조금고창 22.5℃
  • 맑음제주 23.9℃
  • 구름조금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5.4℃
  • 구름조금금산 25.5℃
  • 구름조금강진군 23.8℃
  • 구름조금경주시 28.0℃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병원

주 50시간 이하 근무, 직장인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의 균형 찾아

6월 9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춘계학술대회

URL복사

50시간 초과하면 우울, 불안, 스트레스가 악화되고 번아웃에 빠져
55시간 초과하면 신체적인 삶의 질도 나빠져



대한민국 근로자들의 노동시간은 1위인 멕시코를 제외하면 OECD가입국가중 2위에 달하는 세계최고수준이다. 장시간 노동은 신체적 건강은 물론 정신건강에도 악영향을 끼친다. 특히 일과 삶의 균형(Work and life balance)을 깨뜨려 전반적인 삶의 질을 저하시킨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원장 신호철) 기업정신건강연구소는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시킬 수 있는 주당 노동시간을 탐색한 흥미로운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소장 신영철) 연구진은 주당 40시간 이상 노동을 하고 있는 근로자 1천 575명을 대상으로 주당 노동시간이 어느 수준 이상일 때 직무소진(Burnout), 우울, 불안, 스트레스, 그리고 삶의 질이 급격히 저하되는 지를 탐구했다. 정신건강과 삶의 질을 악화시키는 초과근무시간의 지점을 찾기 위해 주당 노동시간에 따라 먼저 10개구간으로 나누어 탐색했고 차이가 두드러지게 관찰되는 3개 구간을 발견했다. 이에 따라 주당 노동시간을 40~50시간(1,014명), 51~55시간(223명), 56시간 이상(338명)의 3집단으로 나누어 각 집단별 차이를 비교했다. 

연구 결과 주당 노동시간이 40~50시간인 집단에 비해 51~55시간인 집단은 우울(26.4%악화), 불안(28.8%악화), 직무소진(17.9%악화), 스트레스(6.3%악화)가 더 심했으며, 56시간 이상인 집단에서는 우울(34.0%악화), 불안(47.0%악화), 직무소진(28.6%악화), 스트레스(13.8%악화) 모두 더 심각하게 악화되었으며 여기에 신체적 삶의 질(5.5%악화)까지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수준으로 나빠졌다. 이러한 양상은 공무원과 일반기업 근로자로 직종을 다르게 분석해도 결과는 유사했다.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 임세원 부소장(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우리나라의 직장인들에게서 주당 55시간을 초과하는 근무는 우울, 불안, 번아웃과 같은 심리적 삶의 질은 물론 신체적 삶의 질까지 악화시키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일과 삶의 균형을 보장해주려면 주당 노동시간은 최대 55시간을 초과하지 않도록 하는 것에 대한 사회적 고민이 필요하고, 이상적으로는 주당 50시간을 넘지 않는 근무가 바람직하다. 향후 다양한 직종의 더 많은 수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추가 연구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위한 근거를 창출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2017년 6월 9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된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이번 연구는 인구통계학적 정보, 근무형태와 주당노동시간과 같은 직장관련 정보, 직무소진(Maslach burnout inventory; MBI), 지각된 스트레스(Perceived Stress Scale; PSS), 우울(Center for Epidemiologic Studies-Depression Scale; CES-D), 불안(Beck Anxiety inventory; BAI), 삶의 질(World Health Organization Quality of Life-BREF (WHOQOL-BREF)자료를 비교 조사했다.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