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흐림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3.2℃
  • 흐림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4.8℃
  • 맑음대구 25.0℃
  • 박무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5.2℃
  • 박무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3.3℃
  • 맑음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4.0℃
  • 흐림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3.7℃
  • 맑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병원

삼성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 ‘네팔 첫 간이식 수술 성공’

12월 7일, 네팔 박타푸르 Human Organ Transplant Center

네팔 국가 간질환분야 새지평 열어
간이식 의료기술 전수 및 연수프로그램 지원


삼성서울병원장기이식센터 간이식 수술팀은 지난해 12월 7일, 네팔 박타푸르에 위치한 휴먼장기이식센터(Human Organ Transplant Center)에서 네팔 의료진과 공동으로 현지 첫 생체 간이식 수술을 실시했다.

네팔에서 처음으로 시행된 생체간이식은 간부전으로 고통받고 있던 41세 남성 환자에게 누이의 간 일부를 떼어 이식한 수술로, 삼성서울병원 장기이식센터 조재원•권준혁•최규성 교수팀 주도하에 이뤄졌다. 

네팔 휴먼장기이식센터는 네팔 수도인 카트만두에서 동쪽으로 13km 떨어진 곳에 위치하며 네팔 정부산하의 세 번째 병원으로 2011년에 신장이식서비스를 위한 ‘네팔 최초 이식센터 전용’으로 설립 됐다. 

현재 네팔에서는 매년 간 장애 발생률은 1천명에 이르고 그 중 간부전으로 약 200명이 고통 받고 있다. 네팔 현지 치료시설과 의료수준으로는 간이식 수술이 불가능 하여 인도 등 다른 주변 국가로 가서 거액을 지불하고 이식을 받아야 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 이었다. 

네팔 휴먼장기이식센터 수술장의 여건과 장비, 현지 의료진 술기 등의 문제로 평균 생체간이식 수술 시간보다 더 오래 걸렸지만, 수술은 성공적 이었다. 

한편 지난 1월31일 ~ 2월3일, 네팔 휴먼장기이식센터 이식외과 센터장과 간이식 전문 내과 교수가 직접 삼성서울병원 생체간이식수술을 참관하고자 방문했다. 

네팔 휴먼장기이식센터 간이식센터장 푸칼슈레스타(Pukar Chandra Shrestha) 교수는 “네팔 휴먼장기이식센터에서 최초로 간이식수술을 성공했다는 것은 위대한 업적이다. 네팔 환자들이타 국가를 가지 않고 국내에서 간이식을 받을 수 있게 돼 그 자체로 네팔 환자들에게 또 다른 희망이 생긴 것과 다름없다” 며 소감을 전했다.  



니라지조쉬(NeerajGovinda Joshi) 소화기내과 교수는 “직접 와서 진료 및 수술을 참관해 보니 삼성서울병원의 높은 진료의 질과, 간호사 등을 포함한 우수한 의료인력, 그리고 EMR 등 최첨단 IT 시스템과 인프라를 보고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고, 장기이식센터 교수님들의 많은 도움으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교육을 경험할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식외과 조재원•권준혁 교수는 “인도, 카자흐스탄, 네팔 등 개도국뿐 아니라 선진국에서도 우리병원 장기이식센터로 술기를 배우고자 연수를 신청하여 오고 있다”며 “현지 의사들이 점차 기술을 익히고 간이식을 독립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 고 말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지난 2015년 네팔 강진 발생 당시 긴급구호팀을 현지에 파견, 고립된 고르카 지역에서 이동 진료소를 운영한 바 있으며 이번 네팔 보건복지부와 휴먼장기이식센터, 삼성서울병원 간에 진행된 ‘간이식 상호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앞으로 간이식 환자들의 치료와 관련해 적극적인 교류를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