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11.1℃
  • 구름조금대전 9.2℃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2.4℃
  • 맑음광주 12.1℃
  • 맑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8.4℃
  • 맑음제주 14.5℃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5.0℃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10.7℃
  • 구름조금경주시 8.5℃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고령사회 맞은 우리나라 회복기 재활병상 약 4만여 병상 필요

URL복사
우봉식 재활병원협회장, 심평원 발표 자료 인용 주장 
  


우봉식 대한재활병원협회 회장은 12일 프레지던트호텔서 열린 ‘뇌졸중 재활활성화 정책세미나’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이혜진 연구원이 지난 해 5월 보건행정학회에서 발표한 자료를 인용해 뇌질환자와 척수질환자를 합해 필요한 회복기 재활병상 수는 약 4만 병상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심평원 이혜진 연구원의 한국보건행정학회 발표 자료를 토대로 분석하면 조작적 정의에 의한 한해 60만명 규모의 재활치료군 환자가 발생되고 있으며, 이중 전문재활치료를 받는 환자는 12.2%로 뇌질환자 5만9,731명(81.6%), 척수질환자 1만2,005명(16.4%), 기타 1454명(2%) 등 7만3,200명(12.2%)으로 나타났다.

그중 뇌질환자의 경우 평균 입원기간은 238일(급성기 48일, 회복기 190일)로 연단위로 환산하면 급성기는 7855병상, 아급성기는 3만1,093병상으로 총 3만8,948병상이 필요하고, 척수질환자는 평균 입원기간 150일(급성기 40일, 회복기 110일)로 연단위로 환산하면 급성기는 1315병상, 아급성기(회복기)는 3,618병상으로 총 4,933병상이 있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혜진 연구원의 발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뇌질환과 척수질환을 합해 필요한 재활병상 수가 급성기 9170병상, 회복기 3만4711병상이 운영되고 밝히고 있다. 이는 인구 10만 명당 각각 18병상, 68병상에 해당한다.

우 회장은 지금까지 발표된 자료들 중 이혜진의 자료가 비교적 정확한 병상 추산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나 있다고 밝히고, 다만 이 자료에는 현재 건강보험 심사 기준상 전문재활치료를 받을 수 없는 고관절 골절 등 정형계 환자에 대한 통계가 누락되어 있어서 실제 회복기 병상으로 필요한 병상 수는 이혜진 연구에 나타난 34,711병상보다는 많은 약 4만병상 정도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하였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