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6.2℃
  • 맑음강릉 21.1℃
  • 구름조금서울 17.1℃
  • 구름많음대전 16.4℃
  • 맑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7.1℃
  • 구름조금광주 17.4℃
  • 구름많음부산 17.9℃
  • 구름많음고창 17.7℃
  • 맑음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6.8℃
  • 구름조금보은 14.1℃
  • 맑음금산 15.0℃
  • 맑음강진군 19.0℃
  • 맑음경주시 17.3℃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단신

효과적인 40대 탈모 관리법은?

빠를수록 좋은 탈모 치료, 병원 방문 통해 전문적으로 치료해야

URL복사

더 젊어지고 싶은 ‘뉴포티’, 탈모 관리는 필수!
외모 관리하는 40대 남성 증가, 탈모 치료에도 적극적

40대 남성들이 변하고 있다. 20, 30대 젊은 감성의 패션에 과감히 도전하는 것은 물론 피부 관리 등 외모를 가꾸는 일에도 거침 없이 투자한다. 이러한 40대 남성들을 일컫기 위해 ‘노모족(no more uncle)’, ‘뉴포티(new forty)’, ‘영포티(young forty)’ 등의 신조어도 탄생했다.

더 젊게 보이고 싶은 40대 남성들의 관심 중 하나는 바로 ‘탈모’. 탈모는 노안을 부르는 대표적인 요소로, 탈모가 있는 남성은 얼굴이나 몸매에 상관 없이 나이가 더 들어 보이는 경향이 있다. ‘아재’로 남고 싶지 않은 40대 남성들이 탈모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는 이유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2015년 탈모 치료를 위해 병원을 방문한 40대 남성은 4,110명이다. 5년 전인 2010년도(1,829명)에 비하면 2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외모에 가장 관심이 높은 20대, 30대 남성 환자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지만, 증가세만 따져보면 20대가 28%, 30대가 73%, 40대가 125%로, 40대가 가장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40대 남성 탈모 환자는 전 연령대 중 유일하게 2010년 이후 단 한번의 감소 없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탈모 치료에 대한 40대의 관심이 점점 커져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연령 별 남성형 탈모 남성 환자]


나는 탈모일까, 아닐까? 치료시기 놓치기 전 전문의와 상담해야

이마가 넓어지고, 정수리도 휑한 느낌이 들지만 병원 방문은 꺼려지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머리를 감거나 손질할 때 빠지는 모발과 자고 일어난 후 베개 위에 떨어진 모발의 수가 약 100개를 넘는다면, 탈모를 의심하고 의학적인 치료를 고려해 보는 것이 좋다. 

문제는 많은 남성들이 탈모 치료를 망설이다가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의학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샴푸나 민간요법으로 탈모 치료를 시작한다는 것이다. 탈모는 진행성 질환으로, 잘못된 치료방법으로 치료 시기를 놓칠 경우 돌이키기가 어렵다.  따라서 증상이 나타나는 즉시 병원을 방문해,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전문적인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필요하다.

더 젊어지고 싶은 ‘뉴포티’, 탈모 치료법은?

두타스테리드는 18세부터 50세 남성형 탈모 환자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폭 넓은 연령대에 적응증을 가진 치료제다.  기존 탈모 치료제의 적응증에 포함되지 않던 42~50세의 남성형 탈모 환자에서도 우수한 효과를 보인다는 점이 장점이다.  

두타스테리드의 효과는 전문의는 물론 많은 환자들에게도 인정받고 있다.   다국적 임상 시험 중 탈모 치료제를 복용한 남성이 모발 성장에 대한 만족도를 스스로 평가하도록 했더니, 아보다트는 위약 대비 32%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반면, 기존 치료제는 위약 대비 14% 높은 환자 만족도를 보였다. 



특히 M자형 탈모가 고민이라면 두타스테리드를 시도해볼 만 하다. M자형 탈모는 모발선이 M자 모양으로 후퇴하는 탈모 유형으로, 앞이마를 중심으로 가운데보다 양쪽 가장자리에서 더 많은 양의 모발이 빠지는 것이 특징이다.  한국 남성 탈모 환자를 BASP 분류법(basic and specific classification)을 통해 분류하였을 때, 80% 이상이 M자형 탈모를 겪고 있었으며,  물론 40대도 예외는 아니다. 두타스테리드는 M자형 탈모에 빠르고 우수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러한 효과가 나타나는 시점은 복용 3개월째인 12주차부터로 더디게 효과를 볼 수밖에 없었던 기존의 탈모 치료제의 단점을 극복했다. 

다나성형외과 박재현 원장은 “40대 남성들도 외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최근 탈모 치료를 시작하는 40대 남성들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며 “탈모는 초기 치료가 중요한 질환이기 때문에 가족이나 친구의 말만 듣고 샴푸, 두피스케일링과 같은 비전문적인 방법으로 탈모 치료를 시작하기 보다는, 탈모가 의심되는 즉시 병원을 방문해 전문적인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참고]
■ 남성형 탈모란?


안드로겐성 탈모증을 말한다. 남성형 탈모는 남성 호르몬인 “안드로겐(androgen)”에 의해 발생한다. 신체에는 다양한 종류의 안드로겐이 존재하는데, 그 중 테스토스테론은 5알파환원효소에 의해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으로 변환되어 탈모를 유발한다.   

DHT의 형성 과정에 관여하는 5알파환원효소는 2종류(제 1형, 제 2형)의 형태가 있는데 생화학적 특성, 약물학적 특성, 장기에 따른 분포 등이 다르다. 제 1형은 피부 전반, 그 중 주로 피지선에 분포하며, 제 2형은 모낭의 모유두와 외측모근초에 주로 분포한다.11

남성형 탈모는 일반적으로 두피의 앞부분과 정수리 부위의 모발이 점점 짧아지고 가늘어짐에 따라, 이마선이 점점 뒤로 밀리며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앞부분과 정수리 부위는 두피가 들여다보일 정도로 모발 수가 감소하는 반면, 뒷머리 부위의 모발은 유지되는 경우가 많다.

남성형 탈모는 기본적으로 앞이마를 중심으로 가운데보다 모서리가 많이 빠지는 M자형, M자형과 반대로 모서리보다 가운데가 많이 빠지는 C자형, 정수리 뒤쪽까지 이마가 벗겨지는 U자형 등의 형태로 나타난다. 이와 함께 두피 위쪽 전체가 벗겨지거나 정수리 탈모가 진행될 경우 각각 F자형, V자형으로 추가 분류될 수 있다.8


References
1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 질병 소분류(3단 상병) 통계, 성별/연령10세구간별, 안드로젠 탈모증(L64)
2  대한모발학회, 毛난 사람이 되자, 무한, 2008, p.41, p.66-67
3  대한탈모치료학회, 탈모의학상식, 두피, 탈모센터 (Available at http://www.kshrt.or.kr/casestudy/03.html?code=&page_id=&board_id=d_board3&board_category=&bpage_id=board_view&page=1&uid=11 Accessed August 05, 2016)
4  아보다트™연질캡슐0.5밀리그램(두타스테리드) 제품설명서, 2016-01-08
5  프로페시아정 1밀리그램(피나스테리드) 제품설명서, 2014-01-30
6  GSK, 보건의료전문가용 리플렛, 만 42세 남성형 탈모 환자에게는 아보다트®입니다
7  Walter Gubelin, et al, J Am Acad Dermatol, 2014;70:489-498
8  Shweta Agarwal, et al, International Journal of Trchology, 2013,5(3):126-131
9  I. K. Yeo, et al, Clinical and Experimental Dermatology, 2014;39(1):25-29
10  Lee WS, et al, Ann Dermatol, 2012;24(3):243-252
11  Gwang Seong Choi, J Korean Med Assoc, 2013 January, 56(1):45-54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