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5 (월)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11.4℃
  • 맑음대전 10.2℃
  • 맑음대구 10.5℃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5.9℃
  • 맑음고창 9.3℃
  • 구름조금제주 14.5℃
  • 구름조금강화 11.3℃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11.7℃
  • 구름조금경주시 9.6℃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단신

'안구건조증' 생활 속 예방법은?

환절기 건조주의보, 3월안구건조증 환자 3년 연속 증가.

URL복사
건조한 바람에 더 심해지는 안구건조증, 
예방법과 생활습관 개선으로 좋아질 수 있어


맹렬하던 추위가 물러가면서 따뜻한 봄소식은 반갑지만 미세먼지와 황사는 여전히 멀리하고 싶은 불청객이다. 건조한 공기에 미세먼지와 꽃가루 등으로 온몸이 건조해지고 심한 경우 따가움을 호소하는 경우도 늘어가는 계절이 다가오고 있다. 특히 건조한 날씨는 안구 표면의 눈물을 빠르게 증발시켜 우리 눈을 괴롭게 할뿐만 아니라 황사에는 각종 미세먼지 및 중금속 물질이 들어있어 눈처럼 예민한 기관의 경우 심하게는 각막염까지 걸릴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의 ‘눈물계통의 장애(안구건조증)’ 통계에 따르면 2014년 봄에는 환자수가 약 102만명이었던데 반해 2015년 봄에는 약 105만명, 2016년에는 약 107만명 등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3년 연속으로 봄 초기인 3월에 환자수가 가장 많았던 것을 감안,봄철 안구건조증에 신경을 쓰고 눈 건강을 게을리하면 안된다.


눈깜빡임 없이 10초 못견디면 심각한 안구건조 의심해 봐야!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www.bnviit.com) 류익희 대표원장은 “안구건조증은 눈물이 부족하거나 눈물이 지나치게 증발하여 눈물 구성성분의 균형이 어긋나서 발생하는 안질환으로 눈물 생성 기관에 염증이 생기거나 지질막 성분이 부족해서 발병할 수 있는 질환”이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급격한 기온 및 습도의 변화와 미세먼지,황사로 봄철에 증상이 악화될 수 있는 대표적인 안질환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자신이 안구건조증이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다음은 류원장이 제안하는 안구건조증 자가진단법이다.

류원장은 “먼 곳을 주시하면서 눈을 감지 않고 견디는 시간에 따라 안구의 상태가 다르다”며 “20초 이상 견딜 수 있다면 건강한 눈이지만 10초~20초대까지 버틴다면 인공눈물을 사용할 필요가 있는 경고단계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단 10초도 견딜 수 없다면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어떤 것이 문제인지 검진을 받고 치료가필요하다”고 전했다.


알아두면 좋은 눈 건강 챙기는 안구건조증예방하는 생활습관!

안구건조증 발생 이후 병원을 방문하여 치료를 받고 그 이후 사후관리도 중요하지만, 미리미리 예방하는 습관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 이에 따라 몇 가지 예방법을 알아봤다.



미세먼지가 만연한 봄 무분별한 렌즈 착용은 각막에 상처를 더할 수 있으므로, 평소보다 공기가 탁하거나 바람이 불거나 건조한 날에는 안경을 착용하여 눈 건강을 지키는 것이 좋다. 진한눈화장이나 오랜시간 컴퓨터나 스마트 기기 노출은 눈을 깜빡이는 횟수가 줄어 안구의 눈물이 증발할 수 있으므로 중간중간 적당한 휴식을 취하거나 먼 곳을 바라보면서 눈을 쉬게 해 주는 것이 좋다. 휴식을 취할 수 있는여건이 충분하지 않다면 건조할 때 인공눈물을 사용하여 눈을 촉촉하게 유지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인공눈물을 사용하고, 휴식을 취해도 안구건조증이 심하다고 느껴진다면 병원에 방문해서 염증 여부를 진단받고 의사와의 상담이 필요하다.

과도한 스마트 기기 사용 이외에도 다양한 이유로 안구건조증이 발병할 수 있다. 특히, 미세먼지가 심하고 건조하고 따뜻한 바람이 부는 봄에는 수분을 자주 섭취하고 야외활동 시에 주의해야 한다. 특히, 중년의 경우에는 등산 등 다양한 활동을 시작하는 시기인데, 이 때 모자나 안경 등을 착용하여 눈을 보호하는 것이 좋다. 더불어, 야외활동 중 눈이 가렵거나 따갑더라도 맨손으로 비비거나 하지 않는 기본적인 습관들도 안구건조증 예방 및 치료에 도움이 된다.



안구건조증이 의심되는 증상들이 보인다면 빠른 내원을 통해서 본인의 상태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보이지 않는 미세먼지가 눈 각막을 긁어 상처를 내면 더 심한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행히도 아직까지 안구건조증의 증세가 심하지 않다면 다양한 예방법들을 통해 미리 관리하여 눈 건강에 힘쓰는 것이 좋다. 

류 원장은 “안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비타민A가 풍부하게 들어있는 당근과 안토시아닌을 함유하고 있는 블루베리를 섭취하면 좋다” 고 말했다. 덧불여 “안구건조증에는 눈물막지방층을 증가시키는 오메가3가 효과적이고 망막 관리에 좋은 루테인은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기 때문에 영양소로 섭취해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