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7.6℃
  • 구름많음서울 25.2℃
  • 구름조금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28.4℃
  • 맑음울산 22.7℃
  • 구름조금광주 25.1℃
  • 맑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1.7℃
  • 구름조금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23.5℃
  • 구름조금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3.4℃
  • 구름조금경주시 26.3℃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학술

암 환자, 일반인보다 자살시도 3배 이상

'Comprehensive Psychiatry' 최근호에 게재

URL복사
국립암센터 박기호 교수, ‘만성질환별 자살위험 연구’에서 밝혀 



증세가 지속되어 오랜 기간 치료를 필요로 하는 질환이 만성질환이다. 그런데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일반인에 비해 더 자살위험이 높으며, 질환의 종류에 따라 그 위험도가 다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총장 이강현) 암관리정책학과 박기호 교수, 국립암센터 계수연 박사 연구팀은 제5차 국민겅강영양조사(2010년~2012년)의 자료 중 19세 이상 19,599명을 대상으로 만성질환자의 자살생각과 자살시도 위험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자살을 생각해 본 비율은 만성질환 환자가 일반인에 비해 1.16배 많았고, 2가지 이상의 질환을 가진 경우는 1.2배로 증가했다. 질환별로 보면 뇌졸중 환자의 경우 1.8배, 골관절염 환자는 1.3배 높았다. 

더 나아가 실제로 자살을 행동에 옮기는 자살시도의 위험은 앓고 있는 질환에 따라 암은 3.3배, 협심증은 3.9배, 골관절염 2.1배, 폐결핵 12.5배, 신부전은 4.9배 높았다. 

박기호 교수는 “이 연구결과는 만성질환을 앓고 있다는 것은 삶을 지속하려는 의지 자체를 흔들 수 있으며, 질병의 종류에 따라 그 심각성이 다를 수 있음을 보여준다”면서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은 질병으로 인해 환자의 자살위험이 높아질 수 있음을 늘 인지하고 환자가 스스로 작성하는 설문지나 조사표 등을 통해 자살의 위험성을 주기적으로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교수는 “만성질환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스트레스 관리 등 심리적 문제의 해결을 돕는 통합적 지지의료의 활성화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포괄적 정신의학(Comprehensive Psychiatry) 최근호에 게재됐다.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