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25 (화)

  • 맑음동두천 16.1℃
  • 구름많음강릉 13.0℃
  • 맑음서울 17.2℃
  • 맑음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4.1℃
  • 맑음광주 17.6℃
  • 구름조금부산 17.4℃
  • 맑음고창 17.6℃
  • 맑음제주 17.5℃
  • 맑음강화 15.3℃
  • 구름조금보은 15.5℃
  • 맑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학술

국립암센터 NGS로 연령에 따른 위암의 유전체 변이 차이 규명

 
치명적인 젊은 여성 위암의 비밀!

5세 이하에서 생기는 위암은 진단이 늦어져서 발견되는 경우가 많아 우리나라에서 심각한 암보건문제다. 젊은 나이에 생기는 위암은 특이하게도 여성에 많고, 조직학적으로는 장형보다 미만형이 훨씬 많은데, 왜 그런지에 대한 유전자 수준의 원인 규명은 그 간 알려지지 않았다.

국립암센터(원장 이강현) 위암센터(연구책임자, 김학균)는 국제학계에 그 간 보고된 바로는 사상 최대규모로 미만형 위암검체에 대한 차세대염기서열분석을 수행하여 그 결과를 미국소화기학회지 (Gastroenterology (IF=18.18, JCR 분야 1위)) 온라인판에  2017년 5월 15일 발표하여, 이같은 문제에 대해 유전체수준의 해답을 제시하였다.

젊은 나이에 생기는 한국인 미만형 위암에서는 미만형 위암 원인 유전자 중 RHOA 유전자 이상은 상대적으로 드물고 CDH1 (E-cadherin) 유전자 이상이 흔한 특징을 보이고 있고, 이로써 젊은 나이에 생기는 위암이 여성에 많고 미만형이 흔하며 임상적 진행이 빠른 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이 이 연구 결과 밝혀졌다.


한편 이 연구에서는 치료표적분자로 가능한 미만형 위암의 유전체이상을 체계적으로 밝혀, 국내외 제약사의 협조를 받아 국립암센터 주도하에 계획 중인 말기(4기) 위암환자 대상 정밀의료 다기관 연구자주도임상시험 기획에도 지침을 제공하였다.

본 연구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수주한 다중오믹스과제와 국립암센터기관고유사업의 지원을 받은 연구로서, 보건복지부 인체자원은행 소속 서울아산병원, 계명대동산병원, 부산대병원, 전남대병원, 충남대병원, 아주대병원, 그리고 고신대병원, 동아대병원과 공동연구로 진행되었다.

<젊은 나이에 생기는 위암의 특징적인 유전체변이양상>
차세대염기서열 분석 결과, 젊은 나이에 생기는 한국인 미만형 위암에서는, 미만형 위암 원인 유전자 중 RHOA 유전자 이상은 상대적으로 드물고 CDH1, TGFRB1 유전자 이상들이 흔한 특징을 보이고 있고, RHOA 유전자 이상은 환자의 생존기간과 관련이 없는 반면, CDH1 유전자 이상(CDH1 alteration (ALT)) 은 염색체이상(chromosomal instability (CIN))과 함께 환자의 짧은 생존기간과 유의한 통계적 상관관계를 보이고 있다. 이와 같은 유전자 이상은 젊은 나이에 생기는 위암이 여성에 많고 미만형이 흔하며 임상적 진행이 빠른 현상을 설명할 수 있다.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