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3 (화)

  • 흐림동두천 19.6℃
  • 흐림강릉 21.9℃
  • 흐림서울 22.2℃
  • 흐림대전 22.4℃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23.8℃
  • 흐림광주 23.5℃
  • 구름많음부산 24.3℃
  • 흐림고창 22.2℃
  • 흐림제주 24.5℃
  • 흐림강화 21.1℃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9℃
  • 흐림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학술

암환자 치료결정에 가족 참여 도움

'sycho-oncology’ 최근호에 발표

가족 참여하는 암치료 결정, 여러 긍정적 효과
일부 문제에 대해선, 우려와 환자 · 가족-의사간 의견차이 보여
암환자, 가족, 의사가 함께 최선의 결론 도출하는 시스템 마련돼야



암환자와 가족, 암전문의 10명 중 9명은 환자의 치료결정에 가족의 참여를 원했다. 가족의 참여가 치료결정에 도움을 주는지에 대해서도 대다수가 동의했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충북의대 박종혁(예방의학) 교수와 국립암센터 연구팀은 이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정신종양학(psycho-oncology)誌’ 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내 암환자 · 가족 725쌍과 이들을 진료하는 암전문의 134명을 대상으로, 암환자의 치료결정에 가족이 참여해야 하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대다수의 암환자(94.8%)와 가족(97.4%), 암전문(98.5%)는 참여해야 한다고 답했다.

암환자와 가족 90% 이상은 가족의 참여가 치료결정, 의사소통, 심리적지지를 돕는다고 했다[아래 표]. 암전문의도 치료결정(76.1%), 의사소통(82.8%), 심리적지지(91.8%) 등 긍정적 효과에 대체로 동의했다.

 

환자

가족

치료결정

90.6%

91%

의사소통

92.1%

91%

심리적지지

93.4%

93.1%



단 일부 문제에 대해선, 우려와 의견차이가 보였다. 환자(21.5%)와 가족(23.7%), 암전문의(34.3%)는 가족의 참여가 오히려 치료결정을 복잡하게  만든다고 답했다. 또, 다수의 환자(68.6%)와 가족(60.7%)은 가족의 참여가 환자의 자율성을 해치지 않는다고 했지만, 암전문의 56.8%는 위협한다고 봤다.

하지만, 가족의 참여가 조화로운 결정을 이끈다에는 환자(92.5%), 가족(94.9%), 암전문의(96.3%) 모두 큰 이견이 없었다. 

신동욱 교수는 “암환자 가족은 환자의 치료결정 과정에서 의료진에게는 정보를, 환자에게는 심리적 안정을 주는 등의 큰 역할을 한다. 본 연구는 이런 역할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보여주며, 가족의 좋은 역할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혁 교수는 “전반적으로 가족은 환자의 치료결정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지만, 의사결정을 복잡하게 만들거나 환자의 자율성을 해칠 수도 있다”며 “향후 가족의 긍정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환자와 가족 모두가 최선의 결정을 하도록 돕는 암진료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참고자료

ISSUE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