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10 (목)

  • 구름조금동두천 14.8℃
  • 구름조금강릉 16.6℃
  • 맑음서울 16.1℃
  • 맑음대전 14.5℃
  • 맑음대구 16.9℃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17.4℃
  • 구름조금고창 16.6℃
  • 구름조금제주 19.3℃
  • 맑음강화 12.0℃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5.5℃
  • 구름조금경주시 13.9℃
  • 맑음거제 14.3℃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국립암센터, 정밀의료 국제심포지엄 개최

6월 14일(수) 오전 9시, 국가암예방검진동 8층 국제회의장



‘정밀의료의 프론티어: 유전체학, 빅데이터, 면역항암 및 동물모델
(Frontiers in Precision Medicine: Genomics, Big Data, Immuno-oncology and Animal Models)’



국내외 석학들이 모여 정밀의료(Precision Medicine) 분야에 대해 심층적으로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국립암센터(원장 이강현)는 오는 6월 14일(수) 오전 9시부터 국가암예방검진동 8층 국제회의장에서 ‘정밀의료의 프론티어: 유전체학, 빅데이터, 면역항암 및 동물모델(Frontiers in Precision Medicine: Genomics, Big Data, Immuno-oncology and Animal Models)’이라는 주제로 제11회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최근 의료계의 큰 화두인 정밀의료는 진단 및 치료 나아가 예방에 이르는 모든 단계를 환자 개인의 유전체 정보를 함께 고려하여 최적의 맞춤형 의료를 제공하고자 하는 새로운 보건의료 패러다임이다. 이러한 추세에 맞춰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국내외 정밀의료의 최신 연구동향에 대해 논의하는 장을 마련했다.

이번 행사에는 ▲유전체학과 정밀의료(Genomics & Precision Medicine) ▲정밀의료 구현을 위한 동물모델과 그 가치(Animal Models and Their Values in Advancing Precision Medicine) ▲정밀의료 시대의 빅데이터(Big Data in the Era of Precision Medicine) ▲정밀 면역항암치료: 유전자 이입을 이용한 T 세포 면역치료(Precision Immunotherapy: Targeting Cancers with T-cell Engineering) 등 총 4개 세션 12개의 주제발표가 진행된다. 



특히 각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미국 모핏암센터의 하비에르 토레스-로카(Javier F. Torres-Roca)박사, 일본 국립암센터의 카츠야 츠끼하라(Katsuya Tsuchihara)박사, 일본 동경대학교의 가츠시 도쿠나가(Katsushi Tokunaga)박사, 일본 이화학 연구소의 아츠시 요시키 (Atsushi Yoshiki)박사, 미국 유전체 의학을 위한 잭슨 연구소의 찰스 리(Charles Lee)박사, 프랑스 유럽 조르주 퐁피두 병원의 바스티앙 랑스(Bastien Rance)박사, 호주 멜버른 대학교의 필립 달시(Phillip K. Darcy)박사 등 전문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강현 국립암센터 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이 급변하는 의료환경 속에서 암 정복을 위해 애써 온 많은 국내외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고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심포지엄에 관심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로 인터넷을 통해 사전등록하면 된다. 

한편, 국립암센터는 암 분야의 주요 현안에 대한 국내외 석학의 심층적인 토론을 통해 우리나라 암 연구, 진료 및 국가암관리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탐색하기 위해 2007년부터 매년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해 왔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