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1 (수)

  • 흐림동두천 16.3℃
  • 구름조금강릉 13.1℃
  • 서울 18.3℃
  • 구름많음대전 17.5℃
  • 흐림대구 15.1℃
  • 흐림울산 14.0℃
  • 흐림광주 17.4℃
  • 부산 15.2℃
  • 흐림고창 15.5℃
  • 흐림제주 18.3℃
  • 흐림강화 15.6℃
  • 구름많음보은 13.9℃
  • 구름많음금산 16.0℃
  • 구름조금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12.2℃
  • 흐림거제 14.8℃
기상청 제공

학회및기관

국립암센터, WHO 협력센터 지정

6월 26일(월) - 2021년 7월까지

URL복사
WHO와 암 전주기에 걸친 국제 협력 파트너십 구축 



국립암센터(원장 이강현)는 6월 26일(월)  ‘세계보건기구 암 관리 및 예방 협력센터(WHO Collaborating Center for Cancer Control and Prevention)’로 지정됐다. 지정기간은 2021년 7월까지다.  

WHO 협력센터는 WHO가 분야별 전문기관을 선정해 조직한 국제 협력 네트워크로, 국립암센터는 2005년 ‘암 등록, 예방 및 조기검진을 위한 협력센터’로 최초 지정된 이후 2009년, 2013년에 재지정을 거치면서 암 등록 통계, 암 관리 리더십과 역량 강화를 위한 국제보건 사업을 수행해 왔다. 



특히 이번 지정으로 국립암센터는 기존의 협력 분야에 ‘완화의료’를 더해 암 전주기에 걸친 세계보건기구와의 지속적인 협력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서태평양 지역 국가의 완화의료 체계 구축을 위한 국가정책 개발, 전문인력 양성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한편, WHO 협력센터로서 국립암센터는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사무처(WHO WPRO)와 공동으로 6월 27일(화)부터 30일(금)까지 국립암센터 국가암예방검진동에서 개발도상국에 암 관리 사업의 노하우를 전수하는 ‘암 관리 리더십과 역량 강화’를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한다.  

올해로 네 번째인 이번 워크숍에는 라오스, 말레이시아, 몽골, 베트남, 브루나이, 솔로몬제도, 요르단, 우간다, 캄보디아, 케냐, 피지, 필리핀 등 12개국의 암 관리 사업 담당자들이 교육 대상자로 참석하며, 세계보건기구, 국제원자력기구, 국립암센터 등 세계적인 암 관리·등록 전문가들이 강사로 초빙된다. 

참석자들은 암 관리사업 기획 및 모니터링 전반에 대한 이론과 실습을 통해 각 국의 암 관리 사업현황과 경험을 공유하고, 우리나라를 비롯한 선진국들의 암 관리 노하우를 전수받는다. 



이강현 국립암센터 원장은 “국제 보건사회 네트워크의 일원으로서 한층 강화된 국제 협력을 통해 국격 향상 및 효율적인 암 관리·예방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ISSUE



배너
배너